전체메뉴

donga.com

경찰, 김경수 통신 기록 1년치 확보…드루킹 접촉 횟수 수사
더보기

경찰, 김경수 통신 기록 1년치 확보…드루킹 접촉 횟수 수사

뉴스1입력 2018-05-25 19:28수정 2018-05-25 19: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계좌추적 영장은 법원에서 기각
뉴스1 © News1

포털사이트 댓글의 순위를 조작한 드루킹(김모씨·49) 일당의 범죄를 수사 중인 경찰이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의 1년치 통신 기록을 확보했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드루킹 일당과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김 후보에 대한 통신 영장을 발부받아 이날 집행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날 “지난 23일 김 후보에 대한 통신 영장을 신청, 이를 발부 받아 이날 집행했다”며 “확보한 통신 기록은 지난해 5월부터 최근 1년치”라고 설명했다.

다만, 김 후보에 대한 계좌추적 영장은 법원에서 기각됐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24일 김 후보에 대해 통신과 계좌추적 영장을 신청했으나 검찰로부터 보강 지시를 받아 재신청을 검토해 왔다.

경찰은 확보한 김 후보의 통신 기록을 바탕으로 드루킹과의 최초 접촉 시기와 접촉 횟수 등을 파악한다는 계획이다.

경찰은 김 후보의 통신 기록을 바탕으로 드루킹이 매크로(자동화 프로그램) 사용 등 불법 행위를 미리 알고도 방조했는지 여부 등을 따져본다는 계획이다.

주요기사

아울러 드루킹 일당이 김 후보를 상대로 일본 오사카 총영사직 등 인사청탁을 시도했던 만큼 통신 기록을 바탕으로 명확한 사실 관계도 파악한다는 방침이다.

또 김 후보가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을 통해 드루킹을 소개받고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에게 인사추천을 한 것으로 알려진 만큼 경찰은 이 부분에 대해서도 개연성을 살핀다는 계획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