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폼페이오 “김정은 두번째 만나고 온 뒤 北태도 확연하게 달라져”
더보기

폼페이오 “김정은 두번째 만나고 온 뒤 北태도 확연하게 달라져”

한상준 기자 , 한기재 기자 입력 2018-05-25 03:00수정 2018-05-25 09: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美, 北과 6월 정상회담 취소]北-美 사이 무슨 일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싱가포르 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한 24일(현지 시간) 오전 미 워싱턴 의회 상원 건물.

김정은과 두 차례 만나며 북-미 정상회담을 실무 총괄지휘해 온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날 상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트럼프가 김정은에게 보낸 공개편지를 태연히 읽으며 취소 배경을 비교적 담담하게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의원들에게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실무접촉을 갖자는 우리의 반복된 요청에 북한이 대답하지 않았다”며 북한의 무성의한 태도가 정상회담 취소 이유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22일 워싱턴포스트(WP)는 약 2주 전 북한 측이 싱가포르에서 열릴 예정이던 실무회담에 나타나지 않았다고 보도했는데 이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이어 이달 초 자신이 두 번째로 방북해 김정은을 만나고 돌아온 뒤 북한의 태도가 확연하게(markedly) 바뀌었다고 밝혔다. 당시만 해도 노동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새로운 대안’을 제시했다”며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을 어느 때보다 높게 전망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전날 하원 외교 청문회에 출석해 비핵화를 입증하는 데 필요한 조치들에 대한 미국의 요구사항을 김정은에게 “그 이상 더 명확할 수 없을 정도로 설명했다”고 말했다. 이런 점으로 미뤄 볼 때 김정은은 폼페이오 장관이 귀국한 이후 그가 제시했던 조건을 면밀하게 검토한 뒤 들어주기 어렵다는 부정적 견해를 가지게 됐을 가능성이 높다.

이와 함께 북-미 정상회담의 디테일을 조율하기 위해 22일(현지 시간)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도대체 어떤 일이 있었는지를 놓고서도 다양한 관측이 나온다. 회담 직전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기자들에게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99.9%”라고 했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6월 싱가포르 회담 안 할 수도 있다”며 처음으로 북-미 회담 취소 가능성을 내비쳤지만 청와대는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을 통해 싱가포르 담판의 성사를 확신했다고 한다. 한미 정상회담이 끝난 뒤 문재인 대통령은 물론 배석했던 정 실장 등 우리 측 참모들도 “만족할 만한 회담이었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진짜 의도는 예정에 없던 돌발 기자회견에 담겨 있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체제 보장 등을 담보하면서도 처음으로 북-미 회담 취소 가능성을 언급했던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을 청와대는 제대로 읽지 못했던 것. 한미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북한의 의지를 의심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생각은 달랐던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트럼프 대통령이 전격적으로 취소 서한을 보내면서 외교가를 중심으로 “결국 22일 한미 정상회담에서의 돌발 기자회견은 트럼프 대통령의 최후 통첩이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최초 청와대와 백악관은 단독 정상회담이 끝난 뒤 두 정상이 공동 기자회견을 갖는 방안도 논의했다. 그러나 미국 내부 이슈에 대한 질문이 나올 것을 우려한 백악관이 난색을 표하면서 취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 대신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단독 정상회담 직전 ‘돌발 기자회견’을 택했다. 한반도 비핵화 문제를 다루는 자리인 만큼 자연히 기자들의 질문도 북한 이슈에 집중했을 것으로 본 것이다. 그리고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질문에 빠짐없이 답을 했다. 돌발 기자회견이 30분을 넘기면서 청와대 관계자들도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한상준 alwaysj@donga.com·한기재 기자


#폼페이오#김정은 두번째#태도#북미회담 취소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