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종합]“물의 일으켜 죄송” 조현아, 母 이명희·동생 조현민 관련 질문에…
더보기

[종합]“물의 일으켜 죄송” 조현아, 母 이명희·동생 조현민 관련 질문에…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5-24 13:34수정 2018-05-24 15: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현아 “물의 일으켜 죄송”
사진=채널A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 의혹을 받고 있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24일 관계당국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돼 조사 받고 있다.

조현아 전 부사장은 이날 낮 12시 55분경 서울 양천구에 위치한 법무부 산하 서울출입국외국인청 이민특수조사대에 출석했다. 조 전 부사장이 수사기관에 출석한 건 2014년 12월 ‘땅콩회항’ 사건 이후 약 3년 5개월 만이다.

이날 푸른색 셔츠에 남색 카디건을 입고 모습을 드러낸 조현아 전 부사장은 포토라인 앞에서 허리 숙여 인사했다.

조현아 전 부사장은 ‘필리핀 가사도우미를 불법으로 고용한 혐의를 인정하느냐’, ‘어머니 이명희 씨도 같은 혐의에 연루되어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 ‘동생(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물 컵 논란도 있는데 그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느냐’ 등 기자의 물음에 답하지 않고,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만 거듭 말한 뒤 조사실로 향했다.

조현아 전 부사장은 모친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과 함께 필리핀인들을 대한항공 연수생으로 가장해 입국시킨 뒤 가사도우미로 고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출입국 당국은 조현아 전 부사장의 어머니인 이명희 이사장에 대한 소환 조사도 조만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이사장은 오는 28일 갑질 의혹과 관련, 경찰 조사도 앞두고 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