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통일부 “北, 핵실험장 폐기 행사 南취재진 명단 접수”
더보기

통일부 “北, 핵실험장 폐기 행사 南취재진 명단 접수”

뉴스1입력 2018-05-23 09:22수정 2018-05-23 09: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방북 승인 및 수송지원 등 필요 조치 취할 것”
북한 노동신문 중국 특파원이 22일 오전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 고려항공 카운터에서 발권 대기중인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 국제기자단을 안내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통일부는 북측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 취재를 위한 남측 기자단 명단을 접수했다고 23일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기자들에게 “정부는 오늘 판문점 개시 통화 시 북측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현장을 방문해 취재할 우리 측 2개 언론사(MBC, 뉴스1) 기자의 명단을 북측에 통보했다”며 “북측은 이를 접수했다”고 공지했다.

통일부는 “정부는 북측을 방문을 기자단에 대한 방북 승인 및 수송지원 등 필요 조치를 조속히 취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전날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남측 취재단 명단을 재통지하려고 했지만 북한이 접수를 거부했다. 한국을 제외한 미국, 중국, 영국, 러시아 취재진은 22일 고려항공 전세기를 통해 방북했다.

21일부터 베이징에 머무르던 남측 기자단은 북한이 접수를 거부하자 귀국을 결정했다.

그러나 북한이 이날 전격적으로 남측 기자단 명단을 접수하면서 정부는 양양에서 직항편을 통해 남측 기자단을 원산으로 수송할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 출발을 해야할 것 같다”며 “직항이라고 했으니 아마도 비행기를 이용해 이동하지 않을까 한다”며 “관계기관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북한은 지난 12일 외무성 공보를 통해 23~25일 중 기상 상황을 고려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의식을 진행할 것이라며 행사에 남측과 미국, 영국, 중국, 러시아 언론에 취재를 허용한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