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北 또 어깃장… “엄중사태 해결전 南과 대화 어렵다”
더보기

北 또 어깃장… “엄중사태 해결전 南과 대화 어렵다”

신진우 기자 , 한상준 기자 입력 2018-05-18 03:00수정 2018-05-18 03: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리선권 “南당국 행동에 달려” 엄포
김정은 “비핵화 조율 나서달라”, 폼페이오 2차 방북때 역할 요청
北 반격에 “지켜보자” 말 아낀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6일(현지 시간) 백악관 오벌오피스(집무실)에서 샵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 회담하던 중 북-미 정상회담에 관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북한이 ‘선 핵 포기-후 보상’의 ‘리비아식 해법’에 반발하며 북-미 정상회담 취소를 협박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며 말을 아꼈다. 백악관은 이날 미국은 ‘리비아식’이 아닌 ‘트럼프식’ 북핵 해법을 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워싱턴=AP 뉴시스
북한이 17일 “북남 고위급 회담을 중지시킨 엄중한 사태가 해결되지 않는 한 남조선의 현 정권과 다시 마주 앉는 일은 쉽게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북측 고위급 회담 대표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과의 문답을 통해 “차후 북남관계의 방향은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의 행동 여하에 달려 있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날 남북 고위급 회담을 일방적으로 연기한 책임을 한국 정부로 돌리며 이틀 연속 한국과 미국에 대한 비난의 수위를 높인 것이다.

평창 겨울올림픽 이후 한국 정부에 대한 비난을 자제하던 북한이 잇따라 으름장을 놓은 것은 미국과 보조를 맞추고 있는 한국에 노골적인 불만을 표출하며 한국에 미국을 설득하는 책임을 떠넘긴 것으로 풀이된다. 리선권은 “남조선 당국은 완전한 ‘북핵 폐기’가 실현될 때까지 최대의 압박과 제재를 가해야 한다는 미국 상전과 한 짝이 되어 최대 규모의 연합공중전투 훈련을 벌려 놓고 이것이 ‘북에 대한 변함없는 압박 공세의 일환’이라고 거리낌 없이 공언해댔다”고 맹비난을 쏟아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9일 방북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에게도 북-미 간 비핵화 조율에 좀 더 적극적으로 나서 달라고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선(先) 핵 포기-후(後) 보상의 ‘리비아식 해법’을 강조하며 강공을 주도하는 만큼 폼페이오 장관의 역할을 주문했다는 것이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16일(현지 시간) “우리가 따르는 것(비핵화 구상)은 트럼프 모델이다. 리비아식 모델은 어느 회의에서도 논의되지 않았다”며 북-미 회담의 판을 깨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청와대는 북-미 간 비핵화 해법 중재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청와대는 이날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고 “북-미 정상회담이 상호 존중의 정신하에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한미, 남북 간 여러 채널을 통해 긴밀히 입장을 조율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신진우 niceshin@donga.com·한상준 기자
관련기사
#북한#엄중사태#리선권#김정은#비핵화 조율#폼페이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