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길병원, 난소 혹 대신 멀쩡한 신장 제거…병원 측 “환자, 이소신장 가졌다”
더보기

길병원, 난소 혹 대신 멀쩡한 신장 제거…병원 측 “환자, 이소신장 가졌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5-17 16:51수정 2018-05-17 17: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길병원 홈페이지

인천의 한 대학 종합병원 산부인과 의사가 50대 여성의 난소 혹 제거 수술을 하다 멀쩡한 신장을 떼어낸 일이 발생했다.

17일 가천대 길병원 등에 따르면 50대 여성 A 씨는 지난 3월 인천의 한 개인병원에서 난소에 혹이 보인다는 진단을 받고 길병원 산부인과를 찾았다.

길병원 산부인과 의사 B 씨는 초음파 결과, A 씨의 난소에 9㎝ 크기의 혹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수술을 통해 제거하기로 했다. B 씨는 A 씨 보호자의 동의를 얻어 복강경 수술을 통해 난소의 혹을 제거하기로 했다.

B 씨는 수술 중 초음파상으로 확인된 왼쪽 난소가 아닌 대장 인근에서 악성 종양 같은 덩어리가 보인다며 A 씨의 보호자에게 알리고 해당 덩어리를 떼어 냈다. 하지만 수술을 끝나고 확인한 결과 떼어낸 덩어리는 혹이 아니라 A 씨의 신장 2개 중 하나였던 것이다.

A 씨의 가족은 지난 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의료사고 보상법 기준 변경 요청'이라는 제목의 청원 글을 게재했다.

A 씨의 가족은 "수술 직후 산부인과 의사의 황당한 답변이 더욱 환자와 가족을 분노하게 했다. 신장은 하나 없어도 잘 관리하면 건강하게 오래 살 수 있다는 황당하고 무책임한 답변이 본 가족과 환자는 집도의 신장을 같이 떼어내고 싶은 심정이었음"이라고 토로했다.

길병원은 신장을 혹으로 알고 잘못 떼 낸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A 씨가 원래 위치가 아닌 다른 부위에 자리 잡은 '이소 신장'을 가졌다"며 "결과적으로 혹이 아닌 신장을 제거한 것은 잘못이다. 환자에게 사과했고 병원비를 포함한 보상금도 곧 지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