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박건우, 양의지 배트에 1차 충격 →후랭코프 무릎에 2차 충격 →기절
더보기

박건우, 양의지 배트에 1차 충격 →후랭코프 무릎에 2차 충격 →기절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8-05-16 11:20수정 2018-05-16 11: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열렸다. 9회말 2사 1루에서 두산 김재환이 끝내기 홈런을 쏘아 올린 뒤 1루 주자 박건우가 세리머니도중 부상으로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잠실 |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박건우(28)가 팀 동료 선수들과 역전승 세리머니를 하는 도중 홈플레이트 근처에서 한동안 기절하는 아찔한 상황이 연출됐다.

1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홈 경기에서 두산은 9회 초까지 3-4로 끌려가다 9회 말 대거 3득점하며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3-4로 뒤진 9회 말 2사 후 허경민의 2루타와 박건우의 적시타가 터지면서 4-4 동점을 만들었고 김재환의 끝내기 2점 홈런으로 기어코 경기를 뒤집었다.

김재환의 결승 투런 포가 터지자 두산 선두들이 일제히 홈플레이트 근처로 몰려나왔다. 홈런을 때린 김재환이 3루를 돌고 홈 플레이트를 밟자 주변에 있던 선수들이 서로 얼싸안고 뛰면서 승리를 즐겼다. 이 과정에서 박건우가 갑자기 머리를 부여잡고 쓰러지며 고통을 호소했다. 한동안 일어나지 못하자 의료진이 몸 상태를 점검했다. 다행히 박건우는 얼마 후 부축을 받으며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야구팬들은 박건우가 팀 동료들이 격렬하게 끝내기 세리머니를 하는 도중 바로 뒤에 있던 양의지가 배트로 머리를 톡톡 치자 이를 피하려 고개를 숙이다 세스 후랭코프의 무릎에 머리를 맞고 쓰러진 것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당시 중계화면을 자세히 보면 양의지가 배트로 박건우의 헬멧을 툭툭 치자, 박건우가 뒤통수를 잡고 허리를 숙이다 홈에 들어온 김재환 쪽으로 이동하던 후랭코프의 무릎에 얼굴을 맞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박건우는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두산 관계자는 “박건우가 뒤통수에 충격을 받아 순간적으로 정신을 잃은 것 같다. 의식을 찾았다”며 “병원에 갈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