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국 AI 기술력, 中에 추월당해… 다른 분야도 위태
더보기

한국 AI 기술력, 中에 추월당해… 다른 분야도 위태

김성규 기자 입력 2018-05-16 03:00수정 2018-05-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2개 ICT분야 전문가 124명 분석 한국의 인공지능(AI) 기술력이 중국에 역전당했다는 진단이 나왔다. 한국은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전반에서도 중국에 추월을 허용하기 직전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개한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IITP)의 ‘2017년 ICT 기술수준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이 ‘추격’을 넘어 한국을 ‘추월’한 분야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말 12개 ICT 분야의 124명이 심층 집단토론을 해 한국, 미국, 유럽연합(EU), 일본, 중국의 상대적 기술 수준을 분석해 이뤄졌다.

조사 결과 미국의 AI 기술력을 100으로 봤을 때 지난해 한국의 기술력은 78.1이었다. 중국은 1년 만에 10.1 오른 81.9를 나타내 처음 한국을 추월했고, 83.0인 일본도 위협하고 있다. 2016년엔 한국이 73.9, 중국이 71.8이었다. 한국은 미국과 격차가 줄어드는 추세이긴 하지만 중국의 급격한 성장엔 두 손을 든 형국이다.

이동통신, 소프트웨어(SW), 정보보호, 블록체인 등 12개 ICT 분야를 종합했을 때 한국은 미국 대비 83.5(기술격차 1.3년)로 82.5인 중국에 근소하게 앞섰다. 하지만 중국은 1년 만에 5.6 급성장해 추월이 머지않은 것으로 보인다.

한국의 AI 경쟁력이 뒤처지는 것은 고급 인력 확보가 어려운 요인이 크다. 2020년까지 국내 AI 분야에서 석·박사급 인력 부족분은 4500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지만 국내에서 AI 연구가 활발한 KAIST나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의 AI 연구자는 각각 178명, 87명이다. 이는 중국과 프랑스 등 세계적 대학·연구기관의 10%에 그치는 수준이다. 이공계 인재들이 의대로 쏠리거나 해외에서 AI를 공부한 인력이 국내로 돌아오지 않는 영향도 크다. 배재경 카카오 컨텍스트파트장은 “기존 AI 모델을 연구할 인력은 그나마 괜찮지만 뛰어난 논문을 발표하거나 새 모델을 개발할 고급 인재를 찾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AI 분야 연구개발(R&D) 투자와 기술혁신 인프라도 주요국에 비해 크게 미흡하다. 중국 정부가 연간 약 6조 원을 R&D에 투자하는 데 비해 지난해 한국 정부의 투자액은 1767억 원으로 3%가 채 안 된다.

위기감이 고조된 가운데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이날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 사옥 회의실에서 6차 회의를 열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제출한 ‘인공지능 R&D 전략’을 의결했다. 향후 5년간 2조2000억 원을 투입해 세계 4대 AI 강국으로 도약한다는 내용이다.

주요기사

정부는 AI 기술이 이제 막 산업에 적용되는 단계인 만큼 한국 실정에 맞게 전략적으로 접근하면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봤다. 장병규 4차위 위원장은 “한국은 디바이스와 포털 등 AI 기반이 되는 ICT 산업이 두루 발전해 AI를 개발, 활용할 수 있는 여건이 양호한 편”이라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는 국방, 의료, 안전 등 공공분야를 중심으로 기계학습(머신러닝), 시각지능 등 기술 개발을 추진하고 AI 대학원을 신설하는 등 인재 5000명을 확보할 예정이다. 권용현 과기정통부 지능정보사회추진단 부단장은 “애플의 음성인식 AI ‘시리(Siri)’도 미군이 군인 학습용으로 개발한 ‘DARPA’ 프로젝트를 인수해 만들어졌다”며 “한국도 AI가 발전 궤도에 오르려면 민간과 정부가 공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규 기자 sunggyu@donga.com
#한국 ai#기술력#중국#추월당해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