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볼턴 “北 모든 핵무기 폐기하고 美 테네시주로 옮겨야”
더보기

볼턴 “北 모든 핵무기 폐기하고 美 테네시주로 옮겨야”

한기재기자 입력 2018-05-14 01:10수정 2018-05-14 09: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3일(현지 시간) 미 ABC 방송에 출연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의) 이행은 모든 핵무기를 폐기하고 이를 미국 테네시주 오크리지로 옮기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 지역은 미국의 핵과 원자력 연구 단지가 있는 지역으로 리비아의 폐기된 핵물질 등을 보관해온 곳이다. ‘매파 중의 매파’ 볼턴 보좌관이 다시금 북핵 위기의 ‘리비아식 해법(선 핵 폐기, 후 보상)’을 강조하고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 인터뷰에서 “(이 같은 작업을 위해선) 북한과 논의가 필요할 것이다”라며 “북한은 모든 (핵 관련) 시설 위치를 공개해야 하고 사찰을 허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역할을 할 것이지만, 실제 핵무기의 해체는 미국이 해야 할 것”이라고도 밝혔다. 그는 또한 “하루아침에 북한 핵 프로그램의 완전한 종결에 서명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다고 생각한다”라면서도 “북한의 이행 의지를 최대한 빨리 실현화 하는데 매우 큰 관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의 대북 경제 지원에 대해선 “북한의 (비핵화) 이행이 있기 전까진 현 (최대의 압박) 정책이 변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잘라 말했다. “북한이 ‘정상국가’가 되기를 바란다면, 그리고 김정은이 세계와 정상적 관계를 맺고 싶다면, 그리고 자국에 대한 무역과 투자가 가능케 하도록 하고 싶다면, (앞서 말한 조속한 비핵화 이행이) 그가 갈 길이다”라는 설명이다.

볼턴은 같은 인터뷰에서 “(완전한 비핵화는) 북한의 우라늄 농축과 플루토늄 재처리 능력을 없애는 것”이라고도 재차 밝혔다. 이는 1992년 남북한 비핵화 공동선언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그는 최근 수차례 해당 선언을 언급하며 이를 ‘완전한 비핵화’의 기준으로 제시한 바 있다. 이 공동선언은 남북한이 핵무기의 시험과 제조 및 생산은 물론 보유와 저장 등도 하지 않는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한기재 기자 record@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