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文 “좋은 장면 보여드릴 수 있다” 金 “언제든 청와대 가겠다”
더보기

文 “좋은 장면 보여드릴 수 있다” 金 “언제든 청와대 가겠다”

뉴스1입력 2018-04-27 12:18수정 2018-04-27 13: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자유의집앞에서 전통의장대의 호위를 받으며 공식환영식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남과 북 양 정상은 이날 세계 유일 분단국가의 상징인 판문점 한반도 비핵화, 종전 선언을 포함한 평화체제 구축, 남북관계 개선 등 한반도의 운명이 걸린 의제를 논의한다. 2018.4.27/뉴스1 © News1 한국공동사진기자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7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대통령께서 초청해주시면 언제라도 청와대에 가겠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측 수행단으로 참여한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두 정상의 오전 정상회담이 끝난 뒤인 이날 낮 경기 파주의 판문점에서 1차 브리핑을 통해 이렇게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군사분계선을 넘어온 김 위원장과 함께 우리측 자유의 집으로 130미터(m)를 걸어오면서 국군 전통의장대와 행렬을 같이 했다.

윤 수석에 따르면 이 과정에서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외국 사람들도 우리 전통의장대를 좋아한다”며 “오늘 보여드린 전통의장대는 약식이라 아쉽다. 청와대에 오시면 훨씬 좋은 장면을 보여드릴 수가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에 “아 그런가요?”라며 “대통령께서 초청해주시면 언제라도 청와대에 가겠다”고 화답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양 정상의 선도에는 전통 악대가 섰고 뒤쪽에는 호위 기수가 따랐다. 또 두 정상 양쪽으로는 호위무사가 함께 하면서 전체적으로 장방형의 모양을 이뤘다. 이는 우리 전통가마를 탄 모양을 형상화한 것이다.

(고양=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