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北 군인 문재인 대통령에 거수경례 …김정은 위원장의 ‘통 큰’ 배려?
더보기

北 군인 문재인 대통령에 거수경례 …김정은 위원장의 ‘통 큰’ 배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8-04-27 09:40수정 2018-04-27 12: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7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정상 회담 공식 환영행사에서 북한 측 군간부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거수경례를 해 눈길을 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 30분 판문점 군사분계선(MDL)에서 만나 악수를 한 후 손을 맞잡고 북쪽 땅으로 잠시 넘어갔다가 다시 회담이 열릴 남쪽 땅으로 넘어왔다. 이어 의장대 사열을 했다. 이후 양측 공식 수행원과 인사를했다.

문 대통령이 먼저 우리측 수행원을 소개했고 이어 김 위원장이 북측 수행원을 소개했다. 이 과정에서 북한 인민군복 차림의 리명수 북한군 총참모장과 박영식 인민무력상이 문 대통령에게 각각 거수경례를 했다. 우리 측 군인은 김 위원장에게 거수경례 하지 않았다.

거수경례는 군인이 정복을 입고 공식 행사에 참석할때 하는 인사지만, 남북간의 특수한 상황을 고려할 때 이번 남북 정상회담에서 양측 군 간부들이 상대측 군 통수권자에게 어떤 인사를 할지에 대해 관심이 모였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