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가수 김흥국, 이번엔 아내 폭행 혐의 입건
더보기

가수 김흥국, 이번엔 아내 폭행 혐의 입건

최지선 기자 입력 2018-04-26 03:00수정 2018-04-26 08: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흥국 “안때리고 말싸움” 아내 “맞았다”

가수 김흥국 씨(59·사진)가 부부 싸움을 하다 아내를 때린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25일 서울 서초구 자택에서 아내를 폭행한 혐의로 김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오전 2시경 “남편이 때렸다”는 김 씨 아내의 112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 아내는 경찰에 “손으로 한 대 맞았다”고 말했다. 육안으로 봐서 다친 부위는 없었다고 한다. 현장에서 폭행 도구로 쓰일 만한 것은 발견되지 않았다.

김 씨는 “말싸움을 하다가 감정이 격해졌다. 사소한 부부 싸움이었을 뿐 폭행은 없었다”고 경찰에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두 사람에게서 1시간가량 상황 설명을 들은 뒤 김 씨를 입건하기로 했다. 김 씨 아내는 “김 씨의 처벌을 원하느냐”는 경찰의 질문에 그렇다는 의사 표시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폭행은 피해자가 원하지 않으면 가해자가 처벌받지 않는 ‘반의사불벌죄(反意思不罰罪)’다. 경찰은 김 씨와 그의 아내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달 30대 여성이 김 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서울동부지검에 강간, 준강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를 한 바 있다. 김 씨는 “혐의는 전부 사실이 아니다”라며 무고와 명예훼손 혐의로 이 여성을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한 상태다.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
주요기사
#김흥국#폭행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