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TV조선 압수수색 나선 경찰, 기자들 반발에 철수
더보기

TV조선 압수수색 나선 경찰, 기자들 반발에 철수

배준우 기자 입력 2018-04-26 03:00수정 2018-04-26 09: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드루킹 출판사 절도사건 수사… 태블릿 훔친 기자 자택 압수수색 경찰이 25일 댓글 여론 조작 사건과 관련해 TV조선 사옥 압수수색을 시도했다. 또 ‘드루킹’(온라인 닉네임) 김동원 씨(49·구속 기소)가 운영한 경기 파주시 느릅나무 출판사에서 태블릿PC와 휴대전화, 휴대용저장장치(USB메모리)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는 TV조선 기자(불구속 입건)의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기자의 휴대전화와 노트북을 압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TV조선 기자가 훔친 태블릿PC와 USB메모리 등을 나중에 출판사에 도로 갖다 놨지만 그 안의 정보가 복사돼 회사 어딘가에 저장돼 있을 가능성 때문에 사옥 압수수색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이날 오후 8시경 수사관 10여 명을 서울 중구 TV조선에 보내 사옥 진입을 시도했다. 하지만 TV조선 기자 수십 명에게 가로막혀 들어가지 못했다. 경찰은 “판사가 발부한 압수수색 영장 집행에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고, 기자들은 “정보 복사 여부를 조사하려면 해당 기기를 검사하면 된다”고 맞섰다.

경찰은 오후 8시 반경 TV조선 사옥 앞에서 일단 철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보 유출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앞서 TV조선 기자는 18일 0시경 출판사 건물 3층에 살던 인테리어업자 경모 씨(48·구속)와 함께 출판사에서 태블릿PC 등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배준우 기자 jjoonn@donga.com
주요기사
#tv조선#압수수색#경찰#드루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