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오지은 “4살 연상 남편, 영국서 만나…내가 배우인지 몰라”
더보기

오지은 “4살 연상 남편, 영국서 만나…내가 배우인지 몰라”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8-04-25 18:24수정 2018-04-26 08: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배우 오지은이 남편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최근 공개된 bnt 화보에서 오지은은 우아하고 아름다운 자태가 드러나는 의상들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천상 여배우같은 매력적인 모습을 보였다.

촬영이 끝나고 진행된 인터뷰에서 그는 배우를 하기 전 연출을 공부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오지은은 “대학에서 연출을 공부했었는데 4학년 때 선배님의 작품에서 연기하게 됐다. 졸업 학기에 함께 미장센 단편 영화제에 제가 연출한 작품도 내고 선배님이 했던 작품도 출품하게 됐는데 제 작품은 떨어지고 제가 연기했던 작품에서 연기상을 받으면서 주목받게 됐다”며 배우의 길을 걷게 된 사연에 대해 설명했다.

최근 드라마 ‘이름 없는 여자’서 주인공 손여리로 분한 그는 “이번 작품은 함께 했던 사람들이 모난 사람이 한 명도 없고 서로가 서로에게 힘이 되어주는 좋은 분들을 만났다. 함께 있으면 힘이 되는 사람들을 만나서 끝나고 나서도 유난히 아쉽고 마음이 컸다”며 출연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작품으로는 ‘이름 없는 여자’와 데뷔작 ‘수상한 삼형제’를 꼽았다.

과거 드라마 ‘불어라 미풍아’서 발목 부상으로 하차 소식을 알렸던 오지은은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나버려서 끔찍했다. 발목이 다쳐서 안타깝고 아쉬운 마음이 컸다. 참 신기한 건 오히려 나중에는 감사하다는 생각을 하게 되더라. 또 당시에 기사가 나가고 격려 댓글이 많이 달려서 대중 분들에게도 감사했다”며 의외에 답변을 전하기도 했다.

4살 연상의 남편과 부부의 연을 맺은 그는 영국서 남편을 만났다며 “친구의 사촌이었는데 친구 부탁으로 제가 살던 동네를 소개해 줬고 그때까지만 해도 우리가 이런 인연이 될 거라는 생각은 전혀 못 했었다. 남편은 제가 배우인 줄도 몰랐다. 제 가이드 실력에 감동받았는지 매주 주말마다 오더라. 그때만 해도 이렇게 이어질지는 몰랐는데 이렇게 됐다”며 남편과의 첫 만남을 전하기도 했다.

결혼 생활에 대한 물음에는 “남편이 가진 그릇만큼이나 저 또한 넓어지는 느낌이 든다. 여유가 생기고 힘이 생긴다. 신의 한 수였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앞으로가 기대가 된다”고 답했다.

주요기사

닮은꼴 연예인 박하나에 대해서는 “(박)하나 씨가 촬영장에 한 번 왔었다. 제가 거울 속에서 봤던 오지은과는 다르다고 생각했는데 대기실 분위기는 다르더라. 다른 사람들이 봤을 때는 닮은 부분이 있었나 보다. 아무래도 화면 안에 들어가면 살짝 왜곡되는데 그게 하나 씨랑 저랑 비슷한가 보다”라며 웃음 섞인 대답을 전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