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네이버, 열흘간 귀막다 뒤늦게 “댓글 제한”
더보기

네이버, 열흘간 귀막다 뒤늦게 “댓글 제한”

신무경 기자 입력 2018-04-25 03:00수정 2018-04-25 09: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드루킹 파문 대책 25일 발표
“연속 댓글 - 1인당 공감클릭 제한”
뉴스장사 논란 근본 해결책 빠져, “미봉책으로 책임 회피” 지적 나와
포털 댓글 여론 조작이 사회문제로 비화되고 있는 가운데 네이버가 침묵으로 일관하다 1인당 클릭할 수 있는 댓글 공감수를 제한하고, 댓글을 연달아 작성하지 못하게 하는 내용의 대응책을 검토하고 있다.

댓글 조작에 현역 의원과 더불어민주당원이 관계됐다는 사실이 알려진 이달 13일 이후 11일 동안 어떠한 공식 언급도 없이 책임을 회피해 오다 일부 언론에 대응책을 흘리는 식으로 조치를 취한 셈이다. 하지만 이번에도 미봉책으로 책임에서 빠져나가려 한다는 비판이 많다.

24일 네이버 관계자는 “네이버가 꾸린 ‘댓글정책이용자패널’ 회의에서 댓글을 많이 작성하는 이른바 헤비유저의 댓글 달기를 제한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며 “1인당 댓글 공감수 제한, 댓글 연속 작성 제한 등의 방안은 경찰 수사 결과와 상관없이 적용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공감수를 얼마나 제한할 것인지, 댓글을 다는 시간차를 얼마나 둘 것인지 등 구체적인 내용은 25일에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 댓글은 현재 1인당 하루에 작성할 수 있는 개수가 20개로 한정되어 있지만, 공감수 클릭에는 제한이 없는 상황이다. 네이버는 당초 댓글정책이용자패널 활동이 종료되는 8월경 종합 개선안을 발표할 계획이었지만, 드루킹 사건으로 논란이 예상보다 거세지자 우선 조치할 수 있는 대책부터 내놓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댓글 수 제한 등으로 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보는 시각은 많지 않다. 음성적으로 네이버 아이디를 다수 사들여 댓글을 달거나 매크로 프로그램(집중 반복 입력)을 수작업과 병행하는 등의 시도로 댓글 조작이 여전히 가능하기 때문이다. 댓글 부작용을 감안했을 때 네이버 플랫폼에서 뉴스를 보여주는 ‘인링크’ 방식을 뉴스 클릭 시 언론사 홈페이지로 연결되는 ‘아웃링크’ 방식으로 전환하고, 뉴스 편집권을 내려놓는 등 근본적인 해결책을 내놓지 않으면 ‘제2의 드루킹’이 또 나올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이대호 성균관대 인터랙션사이언스학과 교수는 “네이버가 이번 이슈를 가볍게 생각하고 있다면 심각한 문제”라면서 “국민 눈높이에 상응하는 개선 방안을 제시하는 등 문제를 해결하려는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신무경 기자 yes@donga.com
관련기사




#네이버#댓글 제한#드루킹 파문 대책#25일 발표#댓글 여론조작#파문#드루킹#더불어민주당#블로그#경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