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마을 축제 30인분 고등어추어탕에 농약 탄 혐의 60대 주민 검거
더보기

마을 축제 30인분 고등어추어탕에 농약 탄 혐의 60대 주민 검거

박태근 기자 입력 2018-04-22 15:25수정 2018-04-23 09: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동아일보DB)

마을 축제에서 먹을 고등어추어탕에 농약을 넣은 혐의로 60대 주민이 경찰에 붙잡혔다.

포항남부경찰서는 전날 경북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의 한 마을 공동취사장에서 주민들이 먹기 위해 끓인 고등어추어탕에 저독성 농약을 넣은 의심을 받는 A(60대)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앞서 마을 주민들은 수산물축제를 준비하면서 20~30명분의 고등어추어탕을 끓였다.

그런데 식사 전 이를 미리 맛본 B씨가 구토와 함께 어지럼증을 느껴 병원으로 옮겨졌다.

다행히 B씨는 음식물을 삼키지 않아 심각한 상황은 면했고, 병원 치료 후 귀가했다.

주민의 신고로 수사에 나선 경찰은 마을 인근 차량 블랙박스 등을 분석해, 야간에 혼자 공동취사장에 드나든 주민 A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