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경찰 “김경수 소환 검토…드루킹, 매크로 조작 6건 추가”
더보기

경찰 “김경수 소환 검토…드루킹, 매크로 조작 6건 추가”

뉴스1입력 2018-04-20 10:13수정 2018-04-20 11: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찰 “김경수가 URL 보내자 드루킹 ‘처리하겠다’ 답변”
드루킹, 범행동기로 “인사추천 불만·경제민주화 미진” 진술
/뉴스1 © News1
포털사이트의 댓글 공감수를 조작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일명 드루킹(49·김모씨)이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URL(특정기사 인터넷 주소)을 받은 뒤 “처리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20일 확인됐다.

아울러 드루킹 일당은 지난 1월17일 매크로(자동화 프로그램)를 이용해 댓글 공감수를 조작한 이후 3월에도 특정기사 댓글 공감수를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에 따르면 김 의원은 텔레그램 메신저를 통해 드루킹에게 총 14개의 메시지를 보냈다.

이 중 10개는 기사 URL이었으며 나머지 4개는 Δ‘내가 답답해서 문재인 홍보한다’ 제목의 유투브 링크 Δ문재인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외신 일정 Δ“네이버 댓글은 이런건가요”라는 메시지 ΔURL을 담아 “홍보해주세요”라는 내용이었다.

김 의원이 이 같은 메시지를 보낸데 대해 드루킹은 “김 의원이 당시 경공모(경제적 공진화 모임)가 선플운동(문재인 후보에게 긍정적인 댓글을 다는 것)을 하는 것을 알고 있어서, (경공모가) 선플운동을 해줄 것 같아서 메시지를 보낸 것 같다”고 진술했다고 경찰 관계자는 밝혔다.

아울러 김 의원과 드루킹은 지난해 1월부터 올 3월까지 ‘시그널’이라는 메신저로 대화도 주고받았다고 경찰은 밝혔다. 드루킹은 김 의원에게 39차례, 김 의원은 드루킹에게 16차례 메시지를 전송한 사실을 휴대전화 분석을 통해 경찰이 확인했으며 추가 분석을 진행중이다.

다만 시그널을 통한 대화에서는 기사 URL이나 문서파일은 없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지난 1월17, 19일 두 차례 드루킹을 접견 조사했는데 1월17일 정부 비난 댓글의 공감수를 조작한 범행 동기에 대해서도 수사했다.

드루킹은 17일 범행에 대해 “정권이 교체돼도 경제민주화가 되는 모습이 보이지 않아 불만을 품어왔다”며 “인사 추천을 거절한 김 의원에 대해서도 불만이 있어서 우발적으로 댓글조작을 지시했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경찰은 드루킹의 진술에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보고 향후 수사를 통해 범행목적과 동기를 추가로 파악한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드루킹은 앞선 경찰 조사에서는 “보수진영이 한 것으로 보이게 하려 했다”고 하는 등 진술을 계속해서 번복하고 있다.

또 매크로를 단 한번 사용했다고 했으나 3월 기사 댓글조작에 매크로를 이용한 범행이 추가로 드러났다. 경찰은 드루킹이 보냈지만 김 의원이 읽지 않은 3190개의 URL 중 조작이 의심되는 6건의 기사를 네이버에 분석을 의뢰했고 19일 오후 매크로 사용이 추정된다는 회신을 받았다.

앞서 드루킹은 경공모 회원의 아이디 614개를 모아 1월17일 기사의 댓글에 공감수를 조작했다. 그리고 지난 3월 추가로 기사 6건의 댓글 공감수 조작을 위해 아이디 614개 중 205개의 아이디를 중복해 쓴 것으로 나타났다고 경찰은 밝혔다.

댓글 공감수가 조작된 6개 기사는 Δ사드 해빙 기류에도…1년간 질린 기업들 ‘차이나 엑시트’ Δ문 대통령 국정지지도 74%…지난주보다 3%p 상승[갤럽](종합) Δ文대통령 “남북 이으면 한반도운명 변화…해양강국 중심 부산항” Δ‘링’ 위에 오른 개헌논의…개헌시기·총리선출 험로 예고 Δ금감원 직원 사칭 보이스피싱에 9억원 잃은 70대 Δ강경화, 트럼프의 ‘주한미군 철수’ 시사에 “놀랐지만 주둔확신” 이었다.

경찰은 이 기사당 3건의 댓글 공감수가 조작됐다고 설명했다.

기사 6건에 대한 추가 조작 이후 드루킹은 김 의원에게 협박성 메시지도 보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실체를 폭로하겠다는 내용은 없었지만 협박성 메시지도 있었다”고 말했다.

인사청탁과 관련해 추가 사실 관계도 나왔다. 경찰에 따르면 드루킹은 일본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했던 변호사 A씨를 애초에는 주일본 대사로 추천했다.

경찰은 조만간 김 의원의 보좌관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은 일부 잘못 알려졌던 사실도 바로잡았다. 앞서 경찰은 김 의원이 직접 드루킹에게 감사 인사를 했다고 발표했는데 감사 인사는 김 의원의 보좌관이 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김 의원이 직접 감사 인사를 한 것이 아니라 보좌관이 했고, 드루킹이 회원들과 있는 다른 대화방에서 ‘내가 김 의원에게 정보보고서(지라시)를 보냈는데 감사 표시가 있었다’고 말한 부분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이 지난 16일 간담회에서 김 의원이 URL을 보낸 사실을 공개하지 않아 논란을 빚은데 대해서는 “조작된 댓글이 파악 안된 상황에서 URL을 공개하면 댓글이 삭제될 우려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또 경찰 관계자는 “당시 URL을 보낸 사실이 서울청장에게는 보고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