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경수, 길었던 하루…경남지사 출마선언 연기→불출마설→출마
더보기

김경수, 길었던 하루…경남지사 출마선언 연기→불출마설→출마

뉴스1입력 2018-04-19 17:12수정 2018-04-19 22: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치권, 하루 종일 뒤숭숭…與, 고위전략회의 열어 대책 논의
김경수 기자회견으로 거취 문제 일단락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경남지사 선거 출마를 선언하면서 정쟁 중단을 위한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고 필요하면 특검을 포함한 어떤 조사에도 당당하게 응하겠다“고 말하고 있다. 2018.4.19/뉴스1 © News1

오는 6월13일 치러지는 경남지사 선거의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전략공천된 김경수 의원이 19일 경남지사 선거 출마를 하기로 결정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지사 선거 출마를 선언한다”고 말했다.

또한 사정당국을 향해 자신에게 제기된 민주당원 댓글조작 연루 의혹과 관련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고 필요하면 특검을 포함한 어떤 조사에도 당당하게 응하겠다”고 했다. 댓글조작 연루 의혹에 대한 정면돌파를 선언한 셈이다.

김 의원이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지사 선거 출마 입장을 분명히 했지만 정치권은 이날 김 의원의 거취를 두고 종일 뒤숭숭했다. 당초 이날 오전 경남도청 서부청사 앞 광장에서 경남지사 출마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었던 김 의원이 기자회견 1시간30여분 전 돌연 일정을 취소했기 때문이다.

김 의원의 일정 취소에 정치권에선 여러 설들이 난무했다. 때마침 댓글조작 연루 의혹과 관련, 수사당국이 김 의원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나와 국회 의원회관에 있는 김 의원 사무실로 취재진들이 몰리기도 했다. 김 의원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은 이뤄지지 않으면서 이 같은 설은 사실무근으로 밝혀졌다.

이와 맞물려 김 의원의 경남지사 불출마설이 나돌았다. 댓글조작 연루 의혹의 파장이 계속되자 김 의원이 결국 출마를 포기했다는 것이다. 김 의원이 외부의 연락을 모두 받지 않으면서 불출마설에 무게가 실리기도 했다.

이에 민주당 지도부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경수 의원) 본인이 알아서 밝힐 것”이라며 “나도 아직 전모를 파악하고 있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민주당의 한 최고위원도 뉴스1과 만나 “김 의원이 갑자기 출마선언도 취소하고 불출마를 하려는 것 아닌지 걱정”이라고 토로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김 의원의 거취 문제로 긴급하게 고위전략회의를 열고 대책을 논의했다.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의원의 거취에 대해 “김 의원은 우리 당의 거의 확정적인 경남지사 후보이기에 김 의원 본인의 개인적인 결단이나 결론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처럼 정치권이 김 의원을 두고 온종일 시끌벅적했던 가운데 김 의원이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지사 출마 입장을 공식화하면서 거취 문제는 일단락됐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