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토론토, 3경기 연속취소…이번에는 경기장 지붕 파손
더보기

토론토, 3경기 연속취소…이번에는 경기장 지붕 파손

뉴시스입력 2018-04-17 12:17수정 2018-04-17 12: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경기가 사흘 연속 취소됐다. 이번에는 한파로 인해 경기장 지붕이 파손됐다.

토론토 구단은 17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릴 예정이던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홈경기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돔구장인 로저스센터에서 열릴 경기가 취소된 원인은 지붕 파손이다.

토론토 지역 한파로 로저스센터 근처의 CN 타워 외벽에 커다란 얼음이 얼었고, 이 얼음이 떨어지면서 경기장 우측 위쪽의 지붕이 부서졌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 MLB닷컴에 따르면 지름 90~150㎝ 정도의 구멍이 생겼다.

결국 경기는 시작 90분 전 취소가 결정됐다.

구단은 급히 보수작업을 시작했다.

이날 취소된 경기는 18일로 연기돼 양 팀은 같은 장소에서 더블헤더를 치른다.


15, 16일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원정경기를 비 때문에 치르지 못한 토론토는 사흘 연속 ‘강제 휴식’을 취하게 됐다.

토론토 불펜 투수로 활약 중인 한국인 메이저리거 오승환(36)도 12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서 1이닝 무실점을 기록한 이후 닷새째 쉰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