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친이계, MB 구속에 “역사는 반복…다음은 너희 차례”
더보기

친이계, MB 구속에 “역사는 반복…다음은 너희 차례”

뉴스1입력 2018-03-23 18:44수정 2018-03-23 18: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진석·장제원 등 친이계, 페이스북 통해 ‘분통’
洪 “문재인 정권 앞날도 그리 밝지만은 않을 것”
자유한국당 권성동, 장제원 의원이 22일 밤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에서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압송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2018.3.23/뉴스1 © News1

이명박 전 대통령(MB)이 구속 수감된 22일 과거 친이(親이명박)계 인사들은 페이스북을 통해 ‘잊지 않겠다’ ‘다음은 너희 차례’ 등 글을 올리며 반발했다.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법원이 이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직후 페이스북에 “다음은 너희들 차례다”라고 적었다.

이명박 정부에서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낸 정 의원은 “이제 다들 속이 후련하느냐”며 “조선시대 사화(士禍)도 이렇지는 않았을 게다. 역사는 반복된다”고 덧붙였다.

이날 이 전 대통령의 서울 논현동 자택에서 구치소로 향하는 이 전 대통령을 배웅한 장제원 한국당 의원 역시 페이스북에 “지금 이 순간 결코 잊지 않겠다. 눈물이 자꾸 흐른다”고 적었다.

장 의원은 이날 이 전 대통령 배웅 직후 안경을 벗고 눈물을 훔치는 모습이 방송에 보도되기도 했다.

한국당 수석대변인이기도 한 장 의원은 이날 법원의 구속영장 발부 직후 구두논평을 통해서도 “참담하고 무척 잔인하다”며 “훗날 역사가 문재인 정권과 그들의 검찰을 어떻게 평가할 지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홍준표 한국당 대표 역시 23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적폐청산의 미명 아래 벌어진 문재인 정권의 정치보복쇼”라며 “나라를 오직 정파의 야욕 채우기 관점에서 운영하는 문재인 정권의 앞날도 그리 밝지만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