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머니 컨설팅]청약저축-적립식 펀드부터 가입을
더보기

[머니 컨설팅]청약저축-적립식 펀드부터 가입을

이호용 KB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차장입력 2018-03-22 03:00수정 2018-03-22 13: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월급 250만원 생활비 100만원
27세 신입사원의 돈 관리법


이호용 KB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차장
Q. 지난해 취업에 성공한 27세 사회 초년생이다. 부모님께 용돈을 타 쓰다가 매달 월급이 들어오니 몇 달간은 부자가 된 기분으로 돈 쓰는 재미를 느끼며 보냈다. 하지만 최근 통장 상태가 취업 전과 마찬가지로 ‘빈털터리’라는 걸 문득 깨달았다. 많지 않은 월급이지만 관리가 필요하다고 절실히 느낀다. 현재 월급은 세후 250만 원 정도고, 원룸 월세와 생활비로 100만 원을 지출하고 있다.

A. 막연히 재테크를 하기보다는 본인 인생의 재무 목표를 세우고 그에 따른 목표금액을 설정하는 것이 필요하다. 단순히 ‘내 집 마련’, ‘노후 준비’보다는 ‘5년 후 59m² 규모의 3억 원짜리 아파트를 대출 끼고 사겠다’, ‘60세 이후 20년간 쓸 생활비 150만 원을 마련하겠다’ 등과 같이 구체적인 것이 좋다. 이러면 구체적으로 실행 방법을 찾을 수 있고 목표 달성 가능성도 높아진다. 또 재테크 초기에는 수익률보다 지출 금액을 아끼는 것이 훨씬 중요하다.

이를 위해 필요한 게 ‘세테크’다. 현재 원룸 월세와 관련해 연말 정산 때 세액공제 혜택을 놓치고 있지 않은지 체크해야 한다. 근로소득 7000만 원 이하 무주택자가 전용면적 85m² 이하의 주택(고시원 포함)에 전입 신고하면 월세의 12%를 세액공제 받을 수 있다.

금융상품을 선택할 때도 절세 혜택이 있는 상품을 우선적으로 고려하면 실질 수익률을 조금이라도 높일 수 있다. 주택종합청약저축은 내 집 마련을 위한 필수 금융상품이다. 총급여 7000만 원 이하의 무주택 가구주는 납부금액(연 240만 원 한도)의 40%를 소득공제 받을 수 있다.

적립식 펀드 투자는 투자 시점에 대한 고민이 적어 상대적으로 쉽게 투자할 수 있다. 국내 주식형펀드의 경우 수익의 대부분이 비과세다. 어떤 펀드에 투자하면 좋을지, 투자한 펀드를 언제 환매할지 등을 결정하기 어렵다면 각 은행에서 제공하고 있는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를 이용해볼 것을 추천한다.

주가연계증권(ELS) 변액보험은 수익률 5∼8% 정도의 지수형 ELS 상품에 분산 투자하는 상품이다. 투자 시점보다 기초자산인 지수가 40∼50% 이상 하락하지 않으면 수익률이 보장되는 특성이 있다.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장기투자가 가능하다. 10년 이상 투자하면 이자소득세도 비과세된다.

투자 수익률을 연 6%로 가정하고 60세에 3억 원의 목돈을 마련하기 위해 30세부터 준비한다면 매달 29만9000원이 필요하다. 40세부터 준비하면 64만9000원, 50세부터라면 183만1000원을 준비해야 한다. 노후 준비는 빨리 시작할수록 좋다는 뜻이다. 퇴직연금(IRP) 계좌는 연간 납입금액 700만 원까지 최대 16.5%의 세액공제가 가능한 최고의 절세상품이다. 연금으로 수령하면 3.3∼5.5%의 세금만 부담하면 된다. 결혼 등으로 지출이 늘어나기 전에 세액공제 혜택을 받고 향후 상황에 따라 납입액을 조절해도 좋다.

주요기사

아직 젊지만 보험도 필수다. 부자가 아닐수록 더더욱 그렇다. 암과 같은 치명적인 질병에 걸리면 치료비로 목돈이 드는 것은 물론이고 소득 활동도 중단될 수 있다. 하지만 보험은 중도 해지하면 환급금이 원금보다 턱없이 적거나 아예 없을 수 있다. 따라서 보험이 과도한 지출이 되지는 않아야 한다. 통상 월급의 10% 안팎이 적정한 것으로 판단된다. 연말정산 때 보장성보험 납입액 중 연 100만 원 한도로 13.2%의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이호용 KB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차장


#청약저축#적립식 펀드#재테크#신입사원#돈 관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