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5·18 당시 여고생 등 수 명 계엄군에 성폭행”…입증 자료 나와
더보기

“5·18 당시 여고생 등 수 명 계엄군에 성폭행”…입증 자료 나와

뉴스1입력 2018-03-21 10:27수정 2018-03-21 11: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 1980년 5월 당시 광주·전남지역 여고생과 회사원 등 수 명의 여성들이 계엄군들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의혹이 사실일 가능성이 높다는 자료가 나왔다.

21일 정수만 전 5·18 유족회장이 보관중인 광주지검의 진술조서에 따르면 여고생 A씨 등 여성 3명은 지난 1980년 5월 19일 오후 4시쯤 광주시 남구 백운동 인근 야산에서 계엄군 3명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것.

이 진술서는 당시 교수·목사·5월 관련단체 회원 등으로 구성된 ‘5·18 진상규명 공동대책위’(당시 위원장 강신석 목사)가 지난 1996년 1월 6일 5·18 피해자인 A씨의 얘기를 전해 듣고 광주지검에 공식적으로 수사를 요청해 이뤄진 자료다.

당시 광주 모 여고생 A양은 19일 오후 2시쯤 광주에서 발생한 참극으로 정상적인 수업을 받지못하고 조기 하교한 뒤 집으로 걸어가던 중 북구 유동 삼거리 인근에서 30대 초·중반 여성 2명을 우연히 만났다.

A양 등은 얼룩무늬 군복을 입은 군인 3명이 군용트럭에서 내린 뒤 자신들을 차량에 강제로 태우고 차량 덮개를 씌운 뒤 이동했다.

이 과정에서 A양 등은 “내려 달라”며 울며 애원했지만 계엄군들은 “조용히 하라”면서 총을 들이대며 겁박했다고 진술했다.

A양 등은 1시간 가량 이동 후 군용트럭에서 내린 뒤 10분 가량 인근 야산으로 끌려가 계엄군들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피해 여성들은 당시 완강히 저항했지만 돌아온 것은 계엄군들의 무차별 발길질과 주먹질뿐이었다고 했다.

A양 등은 계엄군이 눈앞에서 사라지자 각자 흩어져 하산한 뒤 귀가했다고 진술했다. 이후 A양은 자신이 당한 피해를 어머니 등 가족에게 알렸고 어머니는 대성통곡하면서 자신을 돌봤다고 썼다.

하지만 A양은 집 주변 인근 야산을 홀로 오가며 잠을 자고 오는 등 정신분열증세를 보여 정신병원 입·퇴원을 반복하는 신세가 됐다고 주장했다.

5월 광주에서 자행된 성폭행 의혹은 이뿐만이 아니다.

정수만 전 회장이 지난 1980년대 중반부터 1990년 중반까지 정신병원에 입원중인 여성과 가족들을 대상으로 5·18 피해조사를 한 자료를 보면 피해 여성들의 구체적인 진술이 나와 있다.

광주 모 여고생 B양은 5월19일 동구 서석동 조선대 부근에서 친척을 찾아 나섰다가 계엄군에 붙잡혀 폭행당한 뒤 인근 야산으로 끌려갔다.

B양은 어머니에게 “강간당한 여자의 처녀막을 회복할 수 있느냐. 악마가 짓밟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B양은 1985년 전남의 모 정신병원에 입원했으나 이듬해 퇴원 후 자신과의 싸움에서 이기지 못하고 분신자살했다.

또 회사원이었던 C씨는 5월21일 새벽 기도를 마치고 귀가하던 중 붙잡혀 심한 구타 등을 당한 뒤 성폭행을 당했다. C씨는 ‘5월 광주’와 관련된 얘기가 나오면 발작을 일으킨다는 게 가족 등의 증언이다.

정수만 전 유족회장은 “검찰 조서와 당사자·가족 등의 진술을 보면 너무 구체적이다. 이를 종합해보면 많은 여성들이 성폭행을 당했을 가능성이 크다”라며 “5·18 진상규명 특조위가 철저한 진상 조사를 통해 진실을 밝혀낼 중요 사안 중 하나“라고 말했다.


(광주=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