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같은 지젤, 다른 감동… 국립발레단 vs 유니버설발레단
더보기

같은 지젤, 다른 감동… 국립발레단 vs 유니버설발레단

김정은 기자 입력 2018-03-13 03:00수정 2018-03-13 03: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립발레단 21~25일 공연
섬세한 파리오페라발레단 버전… “정교한 안무와 스텝이 매력”
유니버설발레단 4월 6~15일
러시아 마린스키발레단 버전… “자연스러운 연기, 세계가 찬사”
프랑스 파리오페라발레단 전 예술감독이었던 파트리스 바르가 안무를 짠 국립발레단의 ‘지젤’. 2막에서 윌리(처녀귀신)들 사이에서 쓰러진 알브레히트를 지젤이 구해내는 장면이다. 국립발레단 제공
발레 팬이라면 3, 4월에 놓쳐서는 안 될 공연이 있다. 국내 양대 발레단인 국립발레단과 유니버설발레단(UBC)이 내놓은 ‘지젤’이다. ‘지젤’은 낭만 발레의 정수로 꼽힌다.

두 발레단의 ‘지젤’은 비교하며 보는 맛이 있다. 3년 만에 선보이는 국립발레단의 ‘지젤’(21∼25일 서울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은 프랑스 파리오페라발레단 전 예술감독이었던 파트리스 바르가 안무를 짠 작품이다. 4년 만에 선보이는 UBC의 ‘지젤’(4월 6∼15일 서울 유니버설아트센터 대극장)은 러시아 마린스키발레단 버전이다. 쥘 페로와 장 코라이의 안무 작으로 1841년 초연됐다. 이번 공연에서는 마린스키발레단 수석무용수인 발레리노 김기민이 남자 주인공 알브레히트 역을 맡아 국내 팬을 만날 예정이다.

○ 윌리 군무 놓치지 말아야

‘지젤’의 백미는 2막 윌리(Willy·처녀귀신)들의 군무다. 남자에게 배신당해 죽은 처녀귀신들이 숲 속을 지나가는 남자를 잡아가 해가 뜰 때까지 춤을 추게 만드는 장면이다. 강수진 국립발레단장과 문훈숙 UBC 단장 모두 이 군무를 작품의 하이라이트로 꼽으며 “공연의 성패를 좌우할 정도로 중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실제로 ‘라 바야데르’ 망령들의 왕국, ‘백조의 호수’ 호숫가 안무와 함께 발레 블랑(ballet blanc·하얀 발레)을 대표하는 명장면이다.

두 발레단의 ‘지젤’ 모두 2막 공연 시간 55분 중 30분이 군무 장면일 정도로 비중이 크다. 이 때문에 2막은 주인공 지젤보다 코르드발레(군무) 단원들의 무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국립발레단은 모두 24명, UBC는 18명의 군무 단원이 무대에 선다. ‘지젤’ 군무의 구성은 다른 작품에 비해 다양한 편이다. 무대를 사선으로 가르는 대각선 대열이 가장 많고 원 모양의 대열, 6줄 대열, 8줄 대열 등이 있다.

이 외에도 문훈숙 UBC 단장은 2막에서 남자 주인공 알브레히트의 마무리 장면을 명장면으로 꼽았다. 문 단장은 “남성 무용수가 앙트르샤 시스(뛰어오르며 발을 마주치는 스텝)를 32회 선보인다”며 “여느 발레에서는 자주 볼 수 없는 고난도 기술이다”라고 설명했다.

○ 유명 버전 비교하는 재미 쏠쏠

주요기사

4년 만에 선보이는 러시아 마린스키발레단 버전의 유니버설발레단 ‘지젤’. 1막에서 지젤(앞줄 가운데)과 알브레히트, 알브레히트의 약혼녀 등 세 명이 처음으로 조우하는 장면이다. 유니버설발레단 제공
마린스키발레단과 파리오페라발레단 버전은 어떤 점이 다를까. 문 단장은 “가장 큰 차이점은 1막의 ‘페전트 파드되’(Peasant pas de deux·농부의 2인무)”라며 “관객들이 더 많은 솔리스트들의 춤과 테크닉을 볼 수 있도록 2인무를 6인무로 바꿔 선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젤의 마을 친구들이 남녀 쌍을 지어 추는 장면으로 국립발레단에서는 한 쌍의 남녀 무용수가, 유니버설발레단에서는 세 쌍의 남녀 무용수가 나선다. 밤의 공동묘지가 배경인 2막의 조명도 다르다. 국립발레단은 어두운 회색빛을, UBC는 푸른빛의 조명을 사용한다.

같은 작품을 놓고 세계 유수 발레단이 서로 다른 스타일로 풀어낼 만큼 ‘지젤’은 매력적이다. 강 단장은 파리오페라발레단 버전 ‘지젤’의 매력으로 정교한 안무와 스텝을 꼽았다. 그는 “파리오페라발레단 스타일은 섬세하면서도 음악을 몸으로 표현하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발레 강국 러시아의 마린스키발레단 버전 ‘지젤’은 상체의 움직임이 아름답다는 평가를 받는다. 김기민 마린스키발레단 수석무용수는 “춤을 통해 대사를 풀어내는 것처럼 자연스러운 연기 스타일 덕분에 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는 버전이다”라고 강조했다.

김정은 기자 kimje@donga.com
#지젤#발레#국립발레단#유니버설발레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