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국당 입당’ 배현진 “조명기구 창고서 대기발령…공영방송 정상화 역할 할것”
더보기

‘한국당 입당’ 배현진 “조명기구 창고서 대기발령…공영방송 정상화 역할 할것”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3-09 12:04수정 2018-03-09 14: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국민TV 캡처

배현진 전 MBC 앵커는 9일 자유한국당에 입당하면서 “그간 회사 모처의 조명기구 창고에서 업무 발령을 기다리며 대기상태로 지내왔다”면서 “자유의 가치를 바탕으로 MBC가 바로 서고, 본연의 모습을 찾아갈 수 있도록 이 길이 국민의 길이라는 각오로 주어진 역할을 열심히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배현진 전 앵커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입당식에 참석해 “제가 몸담았던 MBC를 포함해 공영방송이 국민의 방송이 될 수 있도록 제가 역할을 해야겠다고 결심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입당식에서 한국당 홍준표 대표로부터 태극기 배지를 받은 배현진 전 앵커는 기념사진 촬영 뒤 한국당 입당 소감을 전했다.


배현진 전 앵커는 “많은 분들 카메라 앞에서 서는 게 오랜만”이라면서 “이 순간 만감이 교차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배현진 전 앵커는 “지난 시간 동안 10년간 MBC에 일하면서 제 소명은 방송이라고 생각했고, 항상 뉴스를 통해 시청자와 만나왔다. 돌이켜 생각해보면 제게 개인생활이라는 게 있었을까 싶을 정도로 저는 뉴스를 하는 것을 사랑했고, 굉장히 매진해왔던 것 같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배현진 전 앵커는 “다들 기억하시겠지만 제가 뉴스데스크 앵커를 맡던 지난 2012년, 민주노총 산하 MBC언론노조가 주도한 대규모 파업 당시 뉴스데스크 앵커였던 저는 노조가 주장하던 파업의 정당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공식적으로 이의를 제기했다. 그리고 파업 참여 100일 만에 파업 불참과 노조 탈퇴를 전격 선언했다. 연차가 어린 여성인 제가 이런 결단을 내린 것은 아마 제가 알기론 창사 이래로 처음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배현진 전 앵커는 “안타깝게도 이후 저는 인격적으로 몹시 모독감을 느낄만한 각종 음해와 공격을 받아오고 있다. 약 석 달 전엔 정식 인사통보도 받지도 못한 채로 8년 가까이 진행해온 뉴스에서 쫓겨난 듯이 하차해야 했다. 시청자들에게 마땅히 올렸어야할 마지막 인사조차 올리지 못했다”면서 “그 이후 저는 모든 업무에서 배제된 채로 회사 모처의 조명기구 창고에서 업무 발령을 기다리며 대기상태로 지내왔다. 그래도 저는 그간의 책무를 내려놓고 개인의 삶을 되찾을 수 있다는 기대를 가지고 즐거운 마음으로 지내왔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또 배현진 전 앵커는 “저와 파업을 반대했던 동료 언론인들은 세상이 잘 알지 못하는 부당한 일들을 온몸으로 감당하는 처지가 됐다. 애석한 일”이라며 “MBC 안에서 각자의 생각과 의견을 존중 받을 수 있는 자유는 사라졌다. 비단 방송사만의 문제라고 생각했다. 대한민국을 일궈온 가장 중요한 가치, 자유라는 가치가 파산 위기에 놓여있는 걱정을 느꼈다. 아마 국민들께서도 실상을 조금 더 보신다면 공감 하시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제가 몸담았던 MBC를 포함해 공영방송이 국민의 방송이 될 수 있도록 제가 역할을 해야겠다고 결심했다”며 “그래서 고심 끝에 MBC를 떠나서 이 자리에 서게 됐다. 많은 분이 아시는 대로 정치란 영역은 저에게 몹시 생소한 분야고 기대보다는 아직 두려운 게 큰 게 사실이다. 그러나 자유의 가치를 바탕으로 MBC가 바로 서고, 본연의 모습을 찾아갈 수 있도록 이 길이 국민의 길이라는 각오로 주어진 역할을 열심히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