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그는 더러운 사람이었다”…한명구 성추행 폭로글 또 등장
더보기

“그는 더러운 사람이었다”…한명구 성추행 폭로글 또 등장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8-02-24 14:34수정 2018-02-24 14: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한명구. 동아일보DB

서울예술대학교 공연창작학부 연기전공 교수로 재직 중인 중견 연극배우 한명구(58)를 겨냥한 성추행 폭로가 연이어 터져나와 파문이 커지고 있다.

23일 온라인 커뮤니티인 디씨인사이드의 연극·뮤지컬 갤러리에는 ‘ㅎㅁ구 선생님’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 씨는 “자꾸만 (연예계 성추행) 기사가 터진 후부터 잊고 살았던 기억들이 떠오르면서 꿈에서도 성ㅊ(추)행을 당한다”며 “목격자도 많고, 당한 사람도 많다. 매일 여학생들 집에서 주무시고, 복도 파티에서도 그 손을 조금이나마 덜 들어오게, 다른 사람들이 조금이라도 덜 보일 수 있도록 숨기는 게 너무 힘들었다”고 과거 성추행 피해 사실을 폭로했다.

이후 연극배우 한명구가 해당 글 속 ‘ㅎㅁ구 선생님’으로 지목돼 비난 여론이 들끓은 가운데, ‘ㅎㅁ구’를 가해자로 언급한 또 다른 폭로글이 확산했다.

B 씨는 ‘#with you, 현재 서울예대에 성추행 교수가 또 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ㅎㅁㄱ교수가 현재는 극동대학교 연극연기학과에 없고, 서울예대에 연기과 교수로 재직 중”이라며 “그는 배우로서만 좋은 사람이었지, 인간으로서는 정말 더러운 사람이었다”라고 주장했다.

자신을 극동대학교 연극연기학과 졸업생이라 밝힌 B 씨는 “제가 학교생활에 하나 둘 적응해 나갈 때 쯤에, 선배들에게 ㅎㅁㄱ교수가 성추행을 한다는 소문을 하나둘씩 듣게 됐다”며 “08학번 여자선배와 같은방(자취방)에서 나오는 게 여러번 목격됐다, 술만 마시만 여학생들 허벅지를 만지고, 여학생들에게 자신의 허벅지에 앉으라고 한다”며 당시 들었던 소문을 언급했다.

B 씨는 “처음에 이런 말을 들었을 때는 ‘그저 누군가가 ㅎㅁㄱ교수를 엄청 질투해서 이상한 소문을 만들어내는구나’ 생각했다. ㅎㅁㄱ교수가 복도파티 때 여학생들의 허벅지를 주무르는 것을 제 눈으로 보기 전까지는”이라며 자신이 성추행 현장을 직접 목격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B 씨는 또 학생들과 교수들이 함께 하는 술자리에서 ㅎㅁㄱ교수가 양 옆에 여학생들을 앉히고는 허벅지를 주무르고 있었다며 “그 모습을 보면서 ‘저 사람이 내가 알던 그 사람이 맞는 것인가?’ 생각이 들더라. 하지만 나는 그저 방관했다. 지금 생각해보면 정말 이기적이지만, 어느 누구하나 나서지 않았던 것은 다들 ㅎㅁㄱ교수를 배우로서 엄청난 존재로 인식했고, 그 사람에게 잘못보이면 학점이 잘 못나올까봐, 그냥 내가 손해보기 싫었던 마음이 정말 컸던거 같다”고 털어놨다.

또한 그는 당시 학교 남학생들이 여후배들에게 성폭력을 행사해 경찰 신고까지 갔던 사건이 있었는데, 해당 교수가 문제의 가해 남학생들을 휴학하게 한 후 나중에 조용히 졸업시켰다고 주장했다. 이 일을 계기로 해당 교수는 연극연기학과 학생들에게 익명을 보장해 줄테니 성폭력 피해상황을 고발하라고 했는데, 정작 자신이 성폭력의 가해자이면서 이런 행동을 하는 해당 교수가 우스웠다고 꼬집었다.

B 씨는 마지막으로 “제발 이 글을 보는 서울예대 학우들과 성범죄에 노출되었던 극동대학교 연극연기학과 여학생들이 숨어있지 않고, 당당하게 모든 사실을 말해주길 빌어본다”며 글을 마무리 했다.

두 건의 글에서 ‘ㅎㅁ구’로 언급된 인물은 중견 연극배우 한명구로 추정된다. 한명구는 극동대학교 연극연기학과 전임교수를 거쳐 현재 서울예술대학교에서 공연창작학부 연기전공 교수직을 맡고 있다.

한명구는 성추행 의혹과 관련, 23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당시에는 열정적으로 가르치다 보니 늦게까지 작업하는 적이 많았고 술자리도 많았고 그 과정에서 그런 일이 있었다.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뼈저리게 반성하고 통절의 마음으로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