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국내 유일 ‘영미어’ 통역사 이슬비가 설명한 컬링 김은정의 ‘영미야’ 속뜻, ‘폭소’
더보기

국내 유일 ‘영미어’ 통역사 이슬비가 설명한 컬링 김은정의 ‘영미야’ 속뜻, ‘폭소’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8-02-24 11:04수정 2018-02-24 11: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SBS 캡처

한국 여자 컬링 국가대표 출신인 이슬비 SBS 해설위원이 국내 유일의 ‘영미어’ 통역사로 변신해 ‘영미어’에 대해 알기 쉽게 설명했다.

23일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준결승전에서는 한국과 일본 경기가 진행됐다.

이날 SBS 컬링 중계를 맡은 이슬비 해설위원은 중계 도중 최근 유행어로 떠오른 스킵(주장) 김은정 선수의 ‘영미야’에 대해 설명하기 시작했다.

이슬비 해설위원은 “‘영미 헐’은 스위핑을 빨리하라는 의미고, ‘영미야~’ 부드럽게 부르는 것은 라인이 안정돼 있으니 조금씩 잡아가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단호박처럼 ‘영미야’ 하는 것은 ‘야 빨리 닦아’ 이런 뜻”이라며 ”‘영미~ 영미~ 영미~’ 이렇게 반복하는 것은 ‘영미야 제발 좀 빨리 닦아 줘’라는 뜻”이라고 자세히 설명했다.

또 “‘선영’을 부를 때는 선영이 라인을 잡아서 쭉 유지시켜줘야 될 때만 부른다”고 덧붙였다.

사진=SBS 캡처

화면에는 이슬비 해설위원의 설명과 함께 ‘영미 언어’를 번역한 자료 화면이 등장해 폭소를 유발했다.

주요기사

이에 따르면, ‘영미 업’은 스위핑을 멈추고 기다리라는 의미이며, ‘영미’를 안 부를 때는 김선영이 닦을 때다. 또 ‘야’는 ‘이것’이라는 의미로, 상대방을 교란(?) 시킬 떄 쓰는 경상도 방언이라고 소개돼 웃음을 자아냈다.

이슬비 해설위원은 지난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으로 출전한 바 있다. 이날 SBS는 이슬비 해설위원의 남다른 해설에 힘입어 시청률 16.1%(닐슨코리아 기준)로 지상파 3사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한편 이날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은 치열한 접전 끝에 일본을 꺾고 결승전에 진출했다.

세계 8위 한국은 25일 오전 9시 5분 스웨덴(세계 5위)과 결승전을 치를 예정이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