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조민기 “성추행? 음해…딸과 동갑인데 그런 짓 할 수 있겠나?” 의혹 부인
더보기

조민기 “성추행? 음해…딸과 동갑인데 그런 짓 할 수 있겠나?” 의혹 부인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8-02-22 11:02수정 2018-02-22 11: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닷컴DB

배우 조민기(53)가 학생 성추행 논란에 대해 “음해”라며 거듭 억울함을 주장했다.

조민기는 21일 방송된 채널A ‘뉴스TOP10’에서 “교수라는 명예보다 내 모교고, 내 후배들이고, 그래서 와 있는 건데, 그런 학교에서 그런 음해가 계속되면 난 있을 이유가 없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그는 “가만히 생각해보니까 내가 팔자에도 없는 교수한답시고 앉아 있으면서 1학기 때부터 시작해서 2학기 때까지 오는 게…. ‘아, 이제는 나 하나 다치는 게 문제가 아니라 가족까지 다치겠다’ 싶어 진술서를 쓰면서 1차 사표를 제출했다”며 “교수한답시고 그나마 스케줄도 녹록지 않은 상황이었고, 그런 과정을 다 겪으면서 7년을 근무했는데, 남는 게 이거라면 무슨 의미가 있겠나”라며 이 같이 말했다.

조민기는 같은 날 오후 방송된 JTBC ‘뉴스룸’과의 인터뷰에서도 “내 딸과 같이 너희 동갑이니까 친구하라고 했던 애들한테 어떻게 그런 짓을 할 수 있겠나”라고 성추행 의혹을 부인했다.

그는 전날 ‘뉴스룸’ 방송에서는 “가슴으로 연기하라고 손으로 툭 친 걸 가슴을 만졌다고 진술을 한 애들이 있더라”며 “노래방 끝난 다음에 ‘얘들아 수고했다’ 안아주고…. 저는 격려였다”고 해명해 비난을 사기도 했다.

앞서 조민기는 지난해 11월까지 교수로 재직한 청주대학교 연극학과에서 학생들을 상대로 수년간 성추행을 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20일 이 사건이 불거지자 조민기는 소속사를 통해 “명백한 루머”라며 “엄중히 대처할 것”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취했다.

주요기사

그러자 온라인에서는 조민기 성추행과 관련된 졸업생들의 구체적인 증언이 터져나왔고, 이에 조민기 측은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며 한발 물러서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조민기가 직접 나서 억울하다며 의혹을 부인하면서 이번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경찰은 조민기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내사에 착수한 상태. 조민기는 이번 논란으로 사실상 연기 활동을 중단했다. 그는 다음 달 3일 방송 예정인 케이블 채널 OCN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 하차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