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보름·박지우 인터뷰 후폭풍…“스스로 무덤 파” vs “악플, 충고 아닌 인격살인”
더보기

김보름·박지우 인터뷰 후폭풍…“스스로 무덤 파” vs “악플, 충고 아닌 인격살인”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8-02-20 15:54수정 2018-02-20 16: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보름,노선영,박지우 선수가 19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추월 준준결승에서 전력 질주를 하고 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한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 추월 대표팀이 팀워크를 상실한 경기 운영에 이어 경기 후 인터뷰까지 논란에 휩싸이면서 거센 후폭풍에 직면했다.

노선영(29·콜핑팀), 김보름(25·강원도청), 박지우(20·한국체대)로 이뤄진 여자 팀 추월 대표팀은 19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대회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에서 3분03초76을 기록, 8개 팀 가운데 7위에 머물며 4강진출에 실패했다.

문제는 성적보다 경기 말미 팀워크를 상실한 듯한 경기 운영이었다. 마지막 2바퀴를 남겨놓은 상황에서 페이스가 떨어진 노선영이 다른 두 선수에 비해 크게 뒤처졌다. 팀 추월의 경우 마지막 주자의 기록으로 팀 기록이 매겨지므로 앞선 선수들도 페이스를 맞추며 뒤처진 주자를 끌어와야 했지만 그런 모습을 볼 수 없었다.

이후 김보름과 박지우의 인터뷰가 전파를 타면서 논란은 더욱 거세졌다.

김보름은 “중간에 잘 타고 있었는데 마지막에 뒤에 저희랑 좀 격차가 벌어지면서 아쉬운 기록이 나왔다. 선두의 랩타임은 계속 14초대였다”며 노선영을 탓하는 듯한 발언으로 논란을 야기했다.

김보름은 믹스트존 인터뷰에서도 “세 명의 선수가 같이 골인을 못했다. 그런 부분에 있어서 세 명의 선수가 모두 최선을 다했겠지만 제일 언니인 노선영 선수가 조금 아쉬움이 많은 것 같다. 그래서 저희도 라커에 들어가서 서로 이야기를 조금 해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박지우 역시 “마지막 바퀴를 앞두고 선영 언니가 이렇게 될 거라는 생각을 아예 안 한 건 아니었는데 저희가 기록 욕심도 있다보니까”라며 “보름 언니가 솔직히 제일 큰 역할을 맡고 있는 건 사실이고 제가 거기에서 더 보태서 최고의 성적을 보여주기 위해 제가 (김보름) 언니 밀어주는 데 집중했는데”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어 “사실 (노선영) 언니가 떨어질 것도 생각해서 기록을 좀 늦추는 걸로 하고 (노선영) 언니를 밀어야 하나 아니면 기록 단축을 해야 되나 했는데 저희가 올림픽이다 보니까 그래도 더 큰 도전을 하고 싶어서 이 방법을 택했는데 이 상황이 나온 것 같다”고 했다.

이에 김보름과 박지우를 겨냥한 비난 여론이 들끓었다.

누리꾼들은 “팀 경기에서 기록 욕심이란 게 뭔 뜻인가. 어이없네(julie****)”, “팀 추월이 팀원을 추월하는 경기가 아닐 텐데(히*)”, “올림픽에서 왕따 실시간 중계라니(이****)”, “당신들은 온 세계가 쳐다보는 앞에서 한 사람의 마음에 상처를 입혔고 그건 변명의 여지조차 없다(웃***)”, “나는 14초대다. 내 컨디션은 좋다. 내 잘못 아니다. 내 알바 없다. 이거네. 팀이 뭔지는 아니??(최**)”라고 비난을 쏟아냈다.

또 “1위로 들어왔다 한들 저 모습에 맘껏 축하 못 했을 상황이다. 혹시나 했던 맘이 인터뷰를 통해 확인사살 했다(화**)”, “세상에 시합 보고 쎄 해도 실수였겠지 했는데 인터뷰에서 통수 맞음(에**)”, “이딴 식으로 얘기하면 사람들이 노선영을 욕할 줄 알았냐? 인터뷰에서 아주 당당하게 스스로 무덤을 파는구만!(LittlePr****)”, “노선영 버리고 오더니 미래를 버렸네(린**)”, “인터뷰 두 번 했던데 두 번째 인터뷰라도 잘 하지. 후원사도 있고 소속사도 있던데 본인 앞길을 본인이 막았네(hjr8****)” 등의 비판이 이어졌다.

일부 분노한 누리꾼들은 청와대 홈페이지로 몰려갔다.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 올라온 ‘김보름·박지우 선수 국가대표 자격 박탈과 적폐 빙상연맹의 엄중 처벌 촉구’ 청원은 불과 하루 만에 20만 명의 동의를 얻었다. 20일 오후 3시40분 현재는 28만 여명을 기록 중이다.

한 누리꾼은 “하루만에 20만 명 넘음. 그만큼 국민들이 화가 났다는 증거(ith0****)”라고 지적했다.

반면 “댓글 다는 인간들 니들은 그리 깨끗하냐? 청원? 유치찬란하다(ybh7****)”, “국민청원 남발하지 마라. 정말 필요할 때만 하는 거다. 국민의식이 한심하다(이**)”, “김보름, 박지우 선수가 잘못한 건 알겠는데 사람들 반응이 너무 과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진짜 잘못했고 비판 받아야 마땅하지만 어느 정도 수위조절해서 댓글 다셨으면 좋겠어요. 저 두 선수도 몇 년 간 노력을 해서 올림픽 나온 건데 올림픽 국가대표 자격 박탈이란 말은 함부로 하는 게 아니라는 생각이 드네요(수*)”라는 반박도 나왔다.

김보름·박지우 선수를 겨냥한 비난과 악플이 도를 넘었다는 지적도 쏟아졌다.

이들은 “도를 넘은 비난은 충고가 아니라 살인 같은 행동입니다(사랑****)”, “아주 사람을 벼랑 끝으로 몰고 가려는 듯이 달려드네(베*)”, “한국 종특 나왔네 마녀사냥. 지겹다(wjse****)”, “뭐 하나 걸렸다 싶으면 남 비난하고 헐뜯고. 니네들의 마녀 사냥이 결국 나중엔 니네 인생에 반드시 돌아올 것이다. 남 욕하기 전에 니네 인생이나 똑바로 사는지 반성해라. 한심하다(yks6****)”, “니들 악플로 쟤들이 자살이라도 해야 속이 시원하겠냐? 작작 좀 해라. 악플러는 이유불문하고 인격살인이라 범죄자로 처벌 받아야 한다(cjswla****)”라고 일침을 가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