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고마워, 울지마… 이상화 빙속 500m 銀 따고 펑펑
더보기

고마워, 울지마… 이상화 빙속 500m 銀 따고 펑펑

강홍구 기자 , 이헌재 기자 입력 2018-02-19 03:00수정 2018-02-19 03: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마지막 코너 실수만 아니었다면…”
亞 최초 3개 대회 연속 메달 위업
이상화가 18일 강원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결승선을 통과한 뒤 울먹이고 있다. 이상화는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여자 500m에서 올림픽 3회 연속 메달을 목에 걸었다. 강릉=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혼신의 힘으로 역주를 마친 ‘빙속 여제’ 이상화(29)는 결승선을 통과한 뒤 두 손으로 얼굴을 감싸 안았다.

아쉬움과 후련함, 가족과 팬들에 대한 고마움, 그간의 고생에 대한 기억 등이 합쳐진 눈물이 쏟아져 내렸다. 한번 터진 눈물샘은 연습 트랙을 한 바퀴 도는 내내 멈추지 않았다.

이상화가 평창 올림픽에서 값진 은메달을 따냈다. 이상화는 18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37초33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금메달은 36초94를 기록한 일본의 고다이라 나오(32)에게 돌아갔다. 2010 밴쿠버 올림픽에 이어 2014 소치 올림픽 같은 종목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그는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이자 역대 3번째로 3개 대회 연속 메달을 목에 걸었다.

31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15조 아웃코스에서 일본의 고 아리사(37초67)와 함께 출발한 이상화는 초반 100m를 10초20으로 끊으면서 순조롭게 질주했다. 자신의 시즌 베스트 기록(10초26)을 넘어선 기록이었다. 하지만 마지막 코너를 돌 때 잠시 삐끗하면서 나머지 400m를 27초13에 주파한 게 아쉬웠다.

일본 관중석을 향해 인사하던 고다이라는 갑자기 멈춰 서 이상화를 향해 양팔을 벌렸다. 이상화도 고다이라를 감싸 안았다. 30대의 고다이라는 4년 전 소치 올림픽에서 이상화가 금메달을 목에 걸 때 5위였다. 고다이라는 한국어로 “잘했어”라고 한 뒤 “아직도 당신을 존경한다”고 했다. 이상화는 “이렇게 입때까지 해내는 당신이 대단하다”고 화답했다. 이상화는 “마지막 코너에서 실수가 나온 것 같다. 그것만 아니었다면…”이라면서도 “하지만 내겐 값진 은메달이다. 이것으로 저는 최선을 다했으니 국민들이 많이 격려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강릉=강홍구 windup@donga.com·이헌재 기자


관련기사
#이상화#은메달#쇼트트랙#평창#올림픽#금메달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