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범 한정민, 여관서 자살…누리꾼 “반성은 했을까?”
더보기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범 한정민, 여관서 자살…누리꾼 “반성은 했을까?”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2-14 16:17수정 2018-02-14 16: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정민

제주 게스트하우스 관광객 살인사건 용의자 한정민(32)이 14일 충남 천안의 한 모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오후 3시쯤 한정민은 천안 동남구 신부동 한 여관 목욕탕에서 발견됐다. 여관 주인은 한정민이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발견한 후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한정민은 지난 12일 오후 4시 35분쯤 이 여관에 혼자 투숙했다가 13일 오후 4시쯤 목격된 뒤 퇴실 시간이 지났는데도 나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열쇠수리공이 문을 열고 확인해보니 한정민이 화장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자살로 보고 있다.

한정민이 발견된 건 공개 수사로 전환된 지 하루 만이다. 한정민은 앞서 지난 11일 경기 안양시와 수원시에서 행적이 파악됐다.

한정민의 사망 소식에 누리꾼들은 "죽어서도 죗값 꼭 치뤄라"(jikk****), "죽는 순간까지 폐 끼치네. 숙박업소 주인은 무슨 죄냐"(s2j-****), "피해자 가족들은 어떡하라고"(gmlw****), "그냥 죽으면 끝이구나. 반성은 했을까?"(namu****), "공개수사 잘했다"(drea****), "그러게 왜 그랬냐"(ligh****), "사람 죽이고도 웃더니. 수배 당하니 무서웠나 봐"(warl****), "가족들은 어떡하냐. 이제 명절인데"(bkj****)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한정민은 지난 8일 제주시 구좌읍 게스트하우스에서 혼자 여행 온 20대 여성을 목 졸라 살해하고 인근 폐가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