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범죄 전문가 “살인 용의자 한정민, 성폭행하려다 우발적으로 살해”
더보기

범죄 전문가 “살인 용의자 한정민, 성폭행하려다 우발적으로 살해”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2-14 09:52수정 2018-02-14 11: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용의자 한정민

경찰이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인 한정민(32)을 공개 수배한 지 하루가 지난 가운데, 그가 제2의 범죄를 저지르거나 위장·변장할 가능성이 높다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14일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한 백기종 전 수서경찰서 강력계 팀장은 "경찰 조사 결과, 한정민이 피해자에게 파티를 할 때 술을 권했다는 게 드러났다. 본인은 '나는 용의선상에 있는 사람이 아니다. 범인이 아니다'라는 메시지를 주는 거다. 상당히 계산된 행동"이라고 말했다.


함께 일했던 여성 스태프가 방에 문이 없어 한정민으로부터 지켜보는 느낌을 받았다고 증언한 데 대해선 "여성 스태프들이 기거하는 방이 열려있는 상태인데 그곳을 지나 본인이 기거하는 방이 있다. 상당히 문제가 있다. 사생활이 노출되는. 이런 부분에서도 계획적인 사람이 아닌가 분석된다"라고 덧붙였다.

백 전 팀장은 "한정민이 지난해 7월에 파티 후 술 취한 여성을 성폭행해 재판을 받았다. 그런데 계속 게스트하우스 관리인으로 근무를 했다? 이게 얼마나 무서운 현실이냐. 이런 부분이 필터링이 안됐다는 게 상당히 안타깝다"라고 밝혔다.

또 백 전 팀장은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 사건'에 대해 "성폭행을 하려고 했던 건 계획적이었으나 살해는 우발적이다"라고 분석했다.

그는 "게스트하우스에 들어와서 여성이 파티에 참석해서 술을 먹게 됐는데 이 여성을 집중공략해서 술을 줬다. 그리고 성폭행을 하려고 했던 건 계획적이었다"라며 "그런데 본인 술 취해 잠든 여성을 성폭행 했는데 저항이 있으니까 우발적으로 살해했다고 보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한정민은 11일 경기 안양시와 수원시에서 행적이 파악됐다. 이에 백 전 팀장은 "여성들의 어떤 불안감이 상당히 증폭되고 있다. 또 야간에 제2, 제3의 범죄를 저지르거나 어떤 피해를 줄 가능성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경찰은 지금 신속하고 최대한 치밀한 수사를 하고 있지만 한정민이 전화기를 켰다가 껐다가 현금 이용하고, 또 위장·변장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여성이나 우리 국민들이 상당히 신경을 쓰고, 발견이 되면 빨리 신고를 해서 잡혔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