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정현, 한국 최초로 테니스 메이저 8강 진출…전 세계1위 조코비치 완파
더보기

정현, 한국 최초로 테니스 메이저 8강 진출…전 세계1위 조코비치 완파

김종석기자 입력 2018-01-22 20:38수정 2018-01-23 09: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호주오픈 정현 김배중기자 wanted@donga.com

정현(22·한국체대)이 한국 테니스 선수로는 사상 처음으로 메이저 대회 8강에 진출했다. 그것도 지난 수년간 코트를 지배했던 노바크 조코비치(31·세르비아)를 꺾고 한국 테니스 역사를 다시 썼다.

세계 랭킹 58위 정현은 22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남자 단식 16강전에서 전 세계 1위 조코비치(세계 14위)를 3시간 21분 만에 3-0(7-6, 7-5, 7-6)으로 누르는 대회 최대 이변을 일으켰다.

이로써 정현은 한국 테니스 선수로는 그 누구도 가본 적이 없는 메이저 대회 8강 무대를 밟게 됐다. 정현에 앞서 한국 선수는 1981년 US오픈 이덕희(여자단식), 2000년과 2007년 US오픈 이형택이 16강까지 올랐을 뿐이다.

정현은 2016년 이 대회에서 당시 세계 1위 조코비치를 1회전에서 만나 1시간 55분 만에 0-3(3-6, 2-6, 4-6)으로 당한 완패를 후련하게 설욕했다. 무결점 그라운드 스트로크를 앞세운 정현의 끈질긴 수비 앞에 호주오픈 6회 정상을 포함해 메이저 대회 12회 우승에 빛나는 조코비치는 실수를 쏟아냈다.

8강 진출로 약 3억7000만 원의 상금을 확보한 정현은 24일 세계 97위 테니스 샌드그린(미국)과 맞붙게 돼 4강까지 노리게 됐다.

정현의 아버지 정석진 씨는 테니스 선수였으며 형 정홍 역시 테니스 선수다. 6세 때 라켓을 잡은 정현은 심한 약시로 어려서부터 안경을 써야 하는 역경을 극복했다. 물리치료사 출신 어머니 김영미 씨는 아들을 그림자처럼 따라다니며 뒷바라지를 다했다. 이날 정현은 자신을 응원 온 테니스 가족과 승리의 감격을 누렸다.


김종석기자 kjs0123@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