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단독/휴지통]국책연구소 박사, 내연녀 집 불지르다 검거
더보기

[단독/휴지통]국책연구소 박사, 내연녀 집 불지르다 검거

강성명기자 입력 2018-01-20 03:00수정 2018-01-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귀가 늦자 ‘바람피운다’ 의심, 영상통화 중 다투다 홧김에… 부산의 한 국책연구기관에서 근무하는 박사급 연구원이 내연녀 집에 불을 질러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19일 사하구의 한 아파트에서 두 차례 불을 지른 혐의(현주건조물 방화)로 이모 씨(43)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씨는 이날 낮 12시 10분경 내연녀 김모 씨(40)의 아파트에서 일회용 라이터로 침대와 소파에 불을 질러 700만 원가량의 재산 피해를 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씨는 경찰 조사에서 “귀가하지 않은 내연녀와 영상통화로 말다툼을 벌이다 홧김에 불을 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상통화로 방화 장면을 본 김 씨가 급히 119에 신고했고, 불은 소방대원이 도착하기 전 이 씨가 직접 껐다. 경찰은 방화로 의심되는 화재가 발생했다는 소방대원의 공조 요청을 받고 현장 조사를 벌여 이 씨를 검거했다.

서울에 가족을 둔 이 씨는 3년 전부터 부산에서 혼자 생활하다 같은 사무실에서 일하는 김 씨와 내연 관계가 됐다고 한다. 이혼한 김 씨 집에 자주 드나들던 이 씨는 최근 김 씨가 다른 남성을 만난다는 의심을 품고 불을 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부산=강성명 기자 smkang@donga.com
#국책연구소#내연녀#화재#방화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