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스웨덴 “전 국민, 전쟁에 대비하라”…통지문 발송 계획
더보기

스웨덴 “전 국민, 전쟁에 대비하라”…통지문 발송 계획

뉴시스입력 2018-01-18 08:33수정 2018-01-18 09: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스웨덴 정부가 470만명의 국민들에게 전쟁에 대비하라는 통지문(브로슈어)을 보내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FT), CNN 등은 스웨덴 정부가 러시아의 도발에 대비하기 위해 전국 각 가정에 “스웨덴과 사회에 대해 (기존과는)다른 종류의 공격, 위기와 참사를 평화시에 대비하라”고 촉구하는 통지문을 보내는 계획을 준비하고 있다고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스웨덴 민간긴급대비국의 대변인은 CNN에 “우리나라 주변의 안보상황”때문에 국민들에게 전쟁 대비 통지문을 보내는 계획을 세우게 됐다고 말했다.

FT는 통지문이 오는 5월쯤 발간될 것으로 예상했다. CNN은 올 하반기로 전망했다.

문건의 가제목은 ‘만약 위기와 전쟁이 닥친다면’이다. 여기에는 “세상이 뒤집히는” 사태에 어떻게 대비해야하는지 알려주고, 각 가정이 구비해놓아야 할 비상식량의 종류, 그리고 지방정부가 냉전기에 설치했던 벙커를 다시 사용할 수있도록 촉구하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FT에 따르면, 스웨덴 정부가 국민들에게 전쟁대비 통보문을 보내기는 냉전 때인 1961년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이후 개정된 적도 있다.

스웨덴에서는 최근들어 러시아의 군사적 도발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일각에선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에 가입하자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스웨덴은 지난 2010년 징병제를 자원제로 바꾼 바 있다. 하지만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사태에 개입해 크림반도를 합병하자 2017년 3월 다시 이를 뒤집어, 2018년부터 징병제를 재개한다고 발표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