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단독]김주성 “MB 독대해 특활비 보고”
더보기

[단독]김주성 “MB 독대해 특활비 보고”

황형준 기자 , 홍정수 기자 입력 2018-01-17 03:00수정 2018-01-23 11: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檢, 前국정원 기조실장 진술 확보 “이렇게 가져가면 문제된다 전해”
김희중 “국정원 특활비 1억 받아 김윤옥 여사 보좌 행정관에 전달”
MB측 “있지도 있을수도 없는 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재임 중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특활비)가 측근들에게 전달된 사실을 알고 있었다는 정황을 검찰이 파악했다. 검찰은 또 김희중 전 대통령제1부속실장(50)으로부터 “국정원에서 특활비 1억 원을 받아 이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를 보좌하던 행정관에게 전달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 전 대통령 측은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있지도 않고 있을 수도 없는 일”이라며 전면 부인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는 김주성 전 국정원 기획조정실장(71)으로부터 “2008년 이 전 대통령과 독대해 ‘이런 식으로 국정원 돈을 가져가면 문제가 된다’고 얘기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검찰에 따르면 김 전 실장은 2008년 4, 5월 당시 김성호 국정원장(68) 지시로 국정원 예산관을 시켜 1만 원권 2억 원을 김백준 전 대통령총무기획관(78)에게 전달했다고 진술했다. 예산관은 김 전 기획관을 청와대 야외 주차장에서 만났다고 한다.


검찰은 김 전 기획관이 김 전 원장에게 특활비를 요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후 김 전 기획관이 김 전 원장에게 특활비를 더 요구하자 김 전 실장이 이 전 대통령을 독대해 경고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 전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는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김 전 실장은 이 전 대통령을 독대하지 않았고 그럴 위치도 아니었다”라고 강하게 부인했다. 또 김 전 원장은 검찰에서 “당시 상황에 대해 정확히 기억하지 못한다”고 진술했다. 김 전 기획관은 영장실질심사에서 특활비 수수 혐의를 부인했지만 서울중앙지법은 17일 “죄를 범하였다고 의심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김 전 실장과 김 전 기획관 등의 진술이 엇갈림에 따라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측근들의 특활비 수수를 알고 있었는지를 객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증거를 찾고 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 소환 조사가 불가피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검찰은 16일 국정원에서 특활비 5000여만 원을 받아 민간인 불법사찰을 벌인 국무총리실 윤리지원관실 장진수 전 주무관에게 전달한 혐의(뇌물수수 등)로 김진모 전 대통령민정2비서관(52)을 구속했다.

황형준 constant25@donga.com·홍정수 기자
관련기사




#mb#이명박#김윤옥#김백준#김진모#영장심사#정부#국정원#돈#제작비#기념품#민간인#불법사찰#특활비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