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韓향하던 이란 유조선 ‘침몰’…“선원 전원 사망한듯”
더보기

韓향하던 이란 유조선 ‘침몰’…“선원 전원 사망한듯”

뉴스1입력 2018-01-14 19:35수정 2018-01-14 21: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란 구조팀 “선원 살릴 희망없다” 단언
6일 동중국해서 홍콩선박 충돌…“원유유출 제한적”
중국 인근 해상에서 홍콩 화물선과 충돌했던 이란 유조선이 완전히 바닷속으로 가라 앉았다고 AFP통신과 중국 국영 CCTV 등이 14일 보도했다.

이란 정부 관계자는 선박이 침몰하기 이전부터 30여명의 선원을 살릴 희망은 없다고 단언했다.

또한 중국 측은 이번 유조선 침몰이 환경 재앙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낮다고 밝혔다.

침몰한 이란 국영 선사 NITC 소속 ‘산치호’는 지난 6일 저녁 중국 상하이 동쪽 260㎞ 해상에서 홍콩 화물선 ‘CF 크리스탈호’와 충돌했다. 선박에 불길이 일주일째 잡히지 않아 구조 작업은 어려움을 겪었다.

충돌 당시 산치호는 13만6000여톤의 원유를 이란에서 실은 뒤 한국으로 향하던 중이었다.

선원은 총 32명으로, 2명의 방글라데시 국적자를 제외한 전원이 이란인이었다. 시신은 단 3구만이 수습됐다.

선박은 구조와 진화 작업에도 불구하고 이날 정오쯤부터 “갑자기 불이 붙었다”고 CCTV는 앞서 보도했다.


중국 교통부에 따르면 화염은 극렬했고 연기는 상공 800~1000m까지 치솟았다. 교통부는 선박 전체가 검은색 연기에 휩싸여 형태를 알아보기 힘든 사진을 여러 장 공개했다.

선박은 이로부터 얼마 지나지 않아 침몰했다.

이란 구조팀 대변인을 맡은 모함마드 라스타드는 선박 침몰 이전 “선원들 중에서 생존자를 찾을 희망은 없다”고 이란 국영 방송에 딱 잘라 말했다.

라스타드는 유조선과 충돌한 홍콩 선박 관계자들과의 인터뷰를 종합한 결과 유조선 선원들은 “가스 방출과 폭발로 인해 충돌로부터 1시간 내에 사망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우리 노력에도 불구하고 선박의 불길을 잡고 시신을 수습하는 것은 불가능했다. 폭발과 가스 누출이 반복됐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구조 노력이 어려움을 겪은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최고 89도에 달하는 선체 온도 때문이었다고 CCTV는 설명했다.

다만 중국 측 구조팀이 유조선의 ‘블랙박스’를 회수했다고 중국 교통부가 지난 13일 밝혔기에 이것이 사고 원인 규명에 도움이 될지 관심이 쏠린다고 AFP 등 외신들은 주목했다.

원유를 다량 탑재한 유조선이었기에 자연 환경에 미칠 영향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CCTV 기자는 비행기에 올라 상공에서 유조선을 취재하면서, 유출된 기름이 근처 해상면적 약 10㎢를 뒤덮었다고 말했다.

CCTV 기자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기름 유출이 매우 심각하다”고 현장 상황을 전달했다.

하지만 중국 정부에서 일하는 전문가인 장용은 “경질 원유이기 때문에 다른 원유 유출 건에 비해 상대적으로 영향이 적을 것”이라면서 “이런 종류의 원유는 특히 휘발성이 강하다. 대부분이 대기와 접촉하며 바다에는 큰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이 전문가는 “해당 지역은 개방된 해상이고 사람들이 사는 곳으로부터도 멀리 떨어져 있기에 인간에 미치는 영향도 최소화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