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北 귀순병 오청성 살린 美의무항공대에 감사패
더보기

北 귀순병 오청성 살린 美의무항공대에 감사패

홍정수기자 입력 2018-01-12 03:00수정 2018-01-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의원 모임 ‘포용과 도전’서 수여
귀순한 북한군 병사 오청성 씨를 살리는 데 기여한 주한미군 의무항공대 ‘더스트오프’ 팀이 11일 국회의원들에게 표창을 받았다(사진).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이 주축인 국회의원 모임 ‘포용과 도전’은 이날 더스트오프 팀 의무항공대 3-2 항공대대장인 대런 부스 중령에게 감사패를 수여했다. 의무헬기 조종사였던 에릭 타이로 준위, 탑승팀장이었던 캐럴 무어 상등병에게는 표창장을 수여했다.

더스트오프 팀은 지난해 11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넘어 귀순하는 과정에서 북한군의 총탄을 맞고 중상을 입은 오 씨를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까지 헬기로 이송했다.

이번 표창은 오 씨를 치료한 아주대 이국종 교수가 나 의원에게 “이들은 테이블이 아닌 현장에서 진정한 한미동맹을 보여준다”며 국회 차원의 표창장 수여를 추천해 이뤄졌다. 시상식에 참석한 이 교수는 “2003년부터 더스트오프 팀 의무항공대와 같이 일하면서 그 임무와 사명에 깊은 감동을 느끼고 있다”고 영어로 축하 인사를 건네기도 했다.
 
홍정수 기자 hong@donga.com
#귀순병 오청성#주한미군 의무항공대#더스트오프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