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국, 5000만명 이상 국가중 7번째 ‘3만달러’
더보기

한국, 5000만명 이상 국가중 7번째 ‘3만달러’

이건혁기자 입력 2018-01-01 03:00수정 2018-01-01 04: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만 혁신기업이 3만달러 한국 이끈다]2만달러서 12년만에 올해 진입
‘소득 3만달러’ 전세계 28개국
한국은 인구 5000만 명이 넘는 국가 중 역대 7번째로 올해 1인당 국민소득 3만 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세계 최빈국이었던 대한민국은 1945년 광복 후 73년 만에 1인당 소득 3만 달러를 넘어서며 선진국 이정표를 하나 더 세우게 됐다.

지난해 12월 31일 국제통화기금(IMF)에 따르면 1인당 소득 3만 달러를 넘은 나라는 2017년 8월 기준 세계 190개 국가 중 28개국이다. 한때 34개국이기도 했지만 글로벌 금융위기, 유럽 재정위기 등을 겪으며 스페인 그리스 등이 3만 달러 아래로 떨어져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한국의 지난해 1인당 소득은 2만9730달러로 세계 29위다. IMF는 올해 한국이 스페인 등과 함께 1인당 국민소득 3만 달러 진입이 가능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르면 1분기(1∼3월) 중 가능하다. 한국은행은 최근 “올해 3%대 성장을 달성하면 1인당 국민소득 3만 달러 달성은 무난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1인당 소득 3만 달러 이상인 나라는 30개 가까이 있지만 룩셈부르크 등 소국(小國)과 카타르 등 중동 산유국을 제외하면 극히 소수에 불과하다. 탄탄한 기초체력을 바탕으로 ‘규모의 경제’를 일구기가 그만큼 어렵다는 뜻이다.

한국은 2006년 소득 2만 달러를 넘어선 뒤 3만 달러 달성까지 12년이 걸렸다. 일본 독일은 5년, 미국은 9년이 걸렸다. 평균 8.2년으로 한국은 달성 속도가 상대적으로 늦었다. 한국이 현 수준의 경제성장률을 유지한다고 가정할 경우 2023년에 소득 4만 달러에 진입할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저출산 고령화가 가속화되고 신성장동력 발굴도 지지부진해 예상대로 될지는 미지수다.

이건혁 기자 gun@donga.com
관련기사
#국민소득#3만#혁신기업#3만달러#한국#2만달러#소득#5000만명#인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