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유산으로 받은 동전 120만 개, 은행원이 6개월간 직접 세어보니…총액 실화냐?
더보기

유산으로 받은 동전 120만 개, 은행원이 6개월간 직접 세어보니…총액 실화냐?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12-18 15:57수정 2017-12-18 16: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트위터 캡처

한 트럭운전사가 유산으로 120만 개의 동전을 남겨 화제다.

최근 영국 매체 인터내셔널 비즈니스 타임즈(IBT)와 공영 북부독일방송(NDR) 등은 이 같은 사실을 밝히면서 해당 동전들은 독일의 한 은행직원이 약 6개월에 걸쳐 직접 손으로 셌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동전들은 사망한 한 트럭 운전사가 30년 동안 모았던 것으로 약 120만 개였고, 그 무게는 무려 2.5t에 달했다.


하지만 동전들은 유통이 중단된 옛 독일의 화폐인 마르크화의 1페니히나 2페니히짜리였다.

지난 2002년 독일은 유로화를 도입하면서 마르크화의 유통을 중단했다. 다만 보유하고 있는 마르크화는 독일 중앙은행인 분데스방크를 통해 유로화로 교환할 수 있도록 했다. 1페니히는 약 0.005유로(약 6.4원)의 가치를 지닌다.

이에 트럭 운전사의 유가족들은 동전을 교환하기 위해 지난 5월 니더작센 주 올덴부르크의 분데스방크를 향했다.

오래된 일부 동전들은 녹슬어있었고 서로 붙어있는 경우도 있었기 때문에 직접 손으로 세야 했다. 그 결과 동전의 총액은 약 8000유로(약 1000만원)였다.


동전을 직접 센 은행 직원은 NDR과 인터뷰를 통해 “일일이 손으로 세야했다. 꽤 즐겁게 했기 때문에 큰 문제는 없었다”고 밝혔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