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20대는 택시 40대는 소주’… 성희롱 예방교육서 강사가 부적절 발언 ‘논란’
더보기

‘20대는 택시 40대는 소주’… 성희롱 예방교육서 강사가 부적절 발언 ‘논란’

뉴시스입력 2017-12-17 15:09수정 2017-12-17 15: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기업에서 실시한 성희롱 예방교육에서 강사가 오히려 성희롱을 부추겼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경북 구미에 있는 반도체 생산업체인 ㈜KEC는 이달 초 직원들을 대상으로 네 차례에 걸쳐 성희롱 예방교육을 했다.

강사로 나선 A 연구소 장모(여) 씨는 강의 도중 자신을 소개하면서 부적절한 언행을 쏟아냈다.

그는 “남성의 성적 요구에 여성들은 연령대마다 다른 반응을 보인다”며 그 행태를 ‘20대는 택시, 40대는 소주’ 등으로 표현했다.

그가 비유한 택시는 ‘택도 없다’, 소주는 ‘소문 안내면 주께’였다.

차마 입에 담기조차 어려운 음담패설이 이어지자 교육을 받던 100여 명의 직원들은 “수치스럽다. 성희롱 예방교육이 오히려 성희롱을 조장하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한 직원은 “교육을 받는 내내 민망하고 얼굴이 화끈거렸다”고 불편함을 드러냈다.


노조 측과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은 17일 성명을 통해 “오늘 우리는 아프고 아픈 마음으로 KEC가 실시한 성희롱 예방교육 과정에서 벌어진 참담한 성희롱 사건의 전모를 알리려고 한다”며 “KEC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공식 사과하고 사업장 내 뿌리깊은 성차별과 성희롱을 근절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와 관련, 강사 장모 씨는 “논란이 된 내용을 강의 중 이야기한 것은 사실이지만 성희롱에 대한 관점 차이를 설명하기 위해 비유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전문교육기관에 추천을 의뢰해 강사를 초청해 강의를 했다. 어떻게 받아들이냐에 따라 다르다고 생각한다. 불편함을 느낀 직원은 소수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구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