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신태용 “이제 월드컵 집중”…불안감 날리고 감독역량 입증
더보기

신태용 “이제 월드컵 집중”…불안감 날리고 감독역량 입증

뉴시스입력 2017-12-16 23:01수정 2017-12-16 23: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월드컵을 향한 전초전이었다. (좋은) 결과를 가져왔지만 보완할 점이 많다.”78번째 한일전에서 완벽한 승리를 거둔 신태용 감독의 시선은 이번 동아시안컵 우승 너머로 향하고 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6일 일본 도쿄의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2017 동아시아연맹(EAFF) E-1 챔피언십 최종전(3차전)에서 4-1 대승을 거뒀다. 일본을 상대로 7년7개월만의 거둔 승리다. 동시에 2015년 중국 대회에 이어 동아시안컵 2연패를 달성했다.

신태용 감독은 “큰 점수로 이겼지만 두 팀 다 최선을 다했다. 무조건 이겨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었지만 실점 후 역전시키고 좋은 경기를 한 것을 박수쳐주고 싶다”고 말했다.

“보완해야 될 점이 많다. 일본도 보완해서 동반으로 월드컵에서 좋은 경기했으면 좋겠다”며 승자의 여유도 드러냈다.

-우승 소감.

“비록 점수에서 이겼지만, 두 팀 선수들 다 최선을 다했다. 나도 일본도 마찬가지겠지만, 월드컵을 향한 전초전이었다. 결과를 가져왔지만 보완해야 할 점이 많다고 본다. 일본도 보완해서 우리와 같이 동반으로 월드컵에서 좋은 성적을 내길 바란다. 무조건 이겨야한다는 부담감이 있었다. 이른 시간 실점을 한 뒤 역전시키고 좋은 경기를 한 것에 대해 우리 선수단에게 박수쳐주고 싶다.”

-대승에도 불구하고 평소보다 침착했다. 월드컵으로 가는 과정에서 이번 대회의 의미는.


“2014년 리우 올림픽 최종 예선에서 2-0으로 이기고 있다가 2-3 역전패를 당했다. 스스로 기억을 많이 했다. 지고 있을 때 상황 등을 머릿속에서 시뮬레이션으로 돌려봤다. 그것이 침착하게 잘 만들어 간 원동력이었다. 도하에서 2-3 역전 당했을 때 나의 감독 커리어에 상처가 됐지만, 약으로 다가왔다. 한일전 중압감이 있었다. 당시 패배가 도움이 됐다.월드컵에 일본과 우리나라가 동반 진출해 러시아에서 경기를 한다. 두 팀 모두 이번 대회에서 승패를 떠나 약점이었던 부분을 발견했다. 또 일본도 베스트 멤버가 아니었다. 후보 선수들이 어느 정도 커버를 해줘야 하는지에 대한 부분에 대해서도 알게 됐고, 플랜B와 플랜C에 중점을 뒀다. 문제점을 보완하는데 많은 중점을 두고 대회에 임했다.”

-똑같은 멤버로 며칠 후에 다시 경기를 하면 오늘처럼 내용과 결과 면에서 또 대승할 수 있나.

“거기에 대해서는 또 다시 큰 점수 차로 이긴다고 보장할 수 없다고 본다. 일본 할릴호지치 감독도 명장이고, 분석을 다 할 것이다. 오늘 경기로 파악할 거라 본다. 더 치열한 멋진 경기가 될 거라 본다.”

-이번에 위기를 잘 극복한 게 월드컵에서 어떤 의미인가.

“갑자기 감독을 맡고 월드컵에 9회 연속 나가는 것에 대해서만 집중했다. 10월 평가전에서는 완전체가 아닌 반쪽 선수로 유럽에 나갔다. 실망스러운 경기로 축구 팬들이 실망했다. 그러나 11월 콜롬비아, 세르비아전 그리고 이번 동아시안컵이 하나하나 원동력이 될 거라 본다. 동아시안컵에서 우승하면서 자신감을 가졌을 거라 본다. 준비 과정이 좀 더 완벽해질 거라 본다.”

-전략적으로 잘 준비가 됐다. 김민우와 김진수를 같이 쓰는 것, 염기훈이 들어가고 스리백으로 리드를 지켰다. 어떻게 준비했나.

“둘은 같이 서면서 포지션 경합을 한다. 둘 다 공격 성향이 강하다. 김진수는 날개도 봤다. 염기훈도 골을 넣었다. 사실 가상으로 시나리오를 준비했다. 그게 나름대로 잘 먹힌 것 같다. 일본이 교체 선수와 어떤 포메이션을 들고 나온 것을 본 게 잘 맞아 들어간 것 같다.”


【도쿄=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