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녹음 재미에 빠진 조재혁 “공연 연주와는 다른 맛”
더보기

녹음 재미에 빠진 조재혁 “공연 연주와는 다른 맛”

김동욱 기자 입력 2017-12-15 03:00수정 2017-12-1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작년 이어 두번째 스튜디오앨범 준비
앨범 녹음 덕분에 연습이 더 즐거워졌다는 피아니스트 조재혁.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피아니스트 조재혁(46)은 지난해 처음으로 스튜디오 음반 녹음을 진행했다. 첫 솔로 앨범에는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비창, 열정, 발트슈타인을 담았다. 1일 서울 중구의 한 카페에서 만난 그는 “그동안 앨범을 낼 생각을 못 했다”고 말했다. 실황 앨범은 몇 차례 냈지만 연주 생활에 바빠 스튜디오 앨범 녹음은 생각조차 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뒤늦은 앨범 발매에 대한 소감도 남달랐다.

“상상했던 것보다 100배는 더 어려웠어요. 밀폐된 공간에 관객도 없고, 피아노 한 대만 놓여 있는데 적응이 쉽지 않았어요. 특히 마이크에 소리를 녹음한다는 것이 공연 연주와는 완전히 달랐어요.”

올해 그는 또 스튜디오 녹음에 도전했다. 스코틀랜드에서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1번과 리스트 피아노 협주곡 1번을 녹음했다. 그동안 녹음을 못 한 한이라도 푸는 듯했다. 그는 “앨범은 영원히 남는다”며 “녹음 작업을 하면서 나 자신이 발가벗고 거울 앞에 서는 것 같아 공부가 많이 됐다”고 말했다.

녹음 작업을 하면서 그는 틈틈이 다른 장르와의 협업에도 나섰다. 지난해 12월 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 김지영, 김영철과 함께 무대에 섰다. 11월 안나 카레니나, 8월 댄스 인투 더 뮤직 등 국립발레단과 협업을 이어 나갔다.

주요기사

“발레를 좋아하는 아내 덕분에 무용수들과 친해졌어요. 발레와의 협업은 실내악과 똑같아요. 무용수들의 춤을 보면서 어떻게 연주하면 효과가 극대화하는지 고민하죠.”

그는 본인이 직접 연주하면서 음악을 다양한 관점으로 분석, 설명하는 ‘라이브 렉처 콘서트’를 개척했다. 사실 그와 이야기를 나누면 워낙 말을 잘해 그의 본업을 잊어버릴 정도다. 5년 넘게 라디오 프로그램 고정 게스트로 활동했고, 올해 서울 예술의전당 마티네콘서트에서 연주와 해설을 정기적으로 맡았다.
 
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
#피아니스트 조재혁#라이브 렉처 콘서트#조재혁 앨범 녹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