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文대통령-시진핑 “한중관계 후퇴…새 출발 기대” 한목소리
더보기

文대통령-시진핑 “한중관계 후퇴…새 출발 기대” 한목소리

뉴스1입력 2017-12-14 19:38수정 2017-12-14 19: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시진핑 “모두 아는 이유로 관계후퇴”…文대통령 “역지사지 시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했던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1월11일 (현지시간) 베트남 다낭 크라운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한·중 정상회담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악수를 하고 있는 모습. (청와대 페이스북) 2017.11.12/뉴스1 © News1

중국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14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가진 세 번째 정상회담에서 한중 관계의 발전에 한 목소리를 냈다.

시 주석은 확대정상회담 모두발언을 통해 “중한수교 25주년을 맞아 문 대통령이 중국을 방문한 것은 특별한 의미가 있다”며 “지금 ‘모두가 아는 이유’ 때문에 중한관계는 후퇴를 경험했다. 나는 대통령의 이번 방문이 상호 존경과 신뢰에 기초해 우리가 추구하는 더 나은 길을 닦아서 관계를 개선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가 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시 주석이 언급한 ‘모두가 아는 이유’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를 지칭한 것으로 해석된다.

시 주석은 “중한관계와 한반도 정세는 관건적인 시기에 처하고 있다”면서 “우호적이고 가까운 이웃 협력자로서 지역평화 수호와 공동발전을 촉진하는 면에 있어서 광범위한 공동이익과 넓은 협력의 비전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한국과의 관계를 중요시하고,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략적인 소통과 효율을 강화하면서, 양측 이익을 심화시키고, 양자관계를 강화하고, 방향을 정확하게 잘 잡아 중한관계가 발전할 수 있도록 추진력을 발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또 전날(13일) 문 대통령이 난징대학살 80주년 추모일을 노영민 주중대사를 참석시킨 데 대해 감사의 뜻을 표했다. 또한 시 주석은 한국의 내년 평창동계올림픽, 중국의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언급하며 “두 나라는 동계올림픽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서로 협력해 발전할 수 있다. 올림픽 조직과 준비, 중계, 스포츠 협력을 강화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중국측의 환대에 감사의 뜻을 표한 뒤 ‘과거를 되돌아보면 미래를 알 수 있다’는 사자성어 관왕지래(觀往知來)를 거론, “양국은 가장 가까운 이웃이고, 유구한 역사와 문화를 공유하고 있다”며 “양국이 최근 일시적으로 어려움을 겪었으나 어떤 면에선 오히려 역지사지 할 수 있는 기회가 됨으로써 그간의 골을 메우고 더 큰 산을 쌓아나가기 위한 나름대로 의미있는 시간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역사적으로 한중 양국은 서로 문호를 개방하고, 교류 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하였을 때 공동의 번영기를 구가할 수 있었다. 수교 이후의 역사를 보더라도 양국은 일방의 경제 발전이 서로에게 도움을 주며 상승작용을 일으키는 관계에 있다”면서 “저는 양국이 공동 번영의 길을 함께 걸어가면서 한반도와 동북아, 나아가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협력해 나가야 할 운명적 동반자라고 믿는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오늘 회담을 통해 양국 관계를 한 단계 더 격상시켜 발전시키고, 평화·번영의 역사를 함께 써나가는 아름다운 동행의 새롭고 좋은 첫 발걸음을 함께 내딛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북핵 문제와 관련해선 “동북아는 물론 전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고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공동의 입장을 재확인하고,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날(13일) 난징대학살 80주년 추도일이었던 것을 언급, “다시 한 번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애도의 뜻을 표한 뒤 ”오늘 정상회담이 그간 우리 양국과 양 국민이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통해 이룩한 성과를 한 단계 더 발전시켜 나가는 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이 지난 19차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대회에서 민주적인 리더십과 국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생태환경 발전과 같은 가치를 제시한 것을 상기시키면서 ”국민들을 진정으로 위하는 마음을 잘 느낄 수 있었다. 이는 ‘사람이 먼저다’라는 저의 정치철학과 ‘국민이 주인인 정부’라는 우리 정부의 국정목표와도 통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러한 공감대를 바탕으로 양국의 미래성장 동력을 함께 마련하고, 양국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 분야의 협력 사업들을 추진해 나가길 원한다“고 덧붙였다.

(베이징·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