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직장인 5명 중 3명 “송년 회식 부담”…최악의 비매너 1위는?
더보기

직장인 5명 중 3명 “송년 회식 부담”…최악의 비매너 1위는?

뉴시스입력 2017-12-12 10:33수정 2017-12-12 13: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 해를 잘 마무리하자는 의미에서 많은 기업들이 송년 회식을 진행하지만 정작 참가하는 직장인들은 송년 회식이 그리 달갑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12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직장인 629명을 대상으로 ‘송년 회식 부담감’을 주제로 조사한 결과, 5명 중 3명은 송년 회식 참여가 ‘부담스럽다’(57.2%)고 답했다.

성별로는 여성이 71.8%로 남성(49.6%)보다 22%p 이상 높았다.


부담을 느끼는 이유로는 ‘늦은 시간까지 이어져서’(52.8%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연말을 조용히 보내고 싶어서’(49.2%), ‘억지로 술을 권하는 분위기라서’(35%), ‘임원들과 회식하는 것이 부담돼서’(32.8%), ‘과음하는 분위기라서’(31.9%), ‘주로 업무나 성과 이야기를 해서’(22.5%), ‘날짜를 무리하게(금요일, 휴일, 1박2일 등) 잡아서’(18.1%), ‘장기자랑 등 준비해야 해서’(14.2%)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주로 하는 송년 회식 방식은 ‘음주가무형 회식’(70%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송년 파티 형태의 회식’(24.8%), ‘호텔 뷔페 등 고급스런 식사 회식’(7.8%), ‘점심 회식’(7.2%), ‘가족동반 회식’(2.2%) 등의 순이었다.

직장인들은 가장 선호하는 회식은 ‘저녁 대신 점심 회식’(28.9%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콘서트, 영화 관람 등 문화활동 회식’(22.6%), ‘메뉴, 일정 등을 자유롭게 조율할 수 있는 회식’(22.4%), ‘호텔 뷔페 등 고급스런 식사’(16.9%), ‘송년 파티 형태의 회식’(16.4%)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회식을 아예 안 하길 원한다’는 응답도 13.4%였다.

직장인이 뽑은 송년 회식 최악의 비매너는 ‘억지로 술 권하기’(32%)였다. 다음으로 ‘집에 못 가게 붙잡기’(24%), ‘했던 얘기 또 하기’(12.4%), ‘술 취해 시비 걸기’(11.9%), ‘부담스러운 농담이나 스킨쉽 하기’(8.6%), ‘없는 사람 험담하기’(5.2%), ‘눈치보다 일찍 도망가기’(2.7%)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한편, 응답자 중 34%는 올해 송년 회식을 피할 생각이 있다고 답했다.

송년회식을 어떻게 피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 26.2%가 ‘여행 등 미리 정해진 일정 핑계’를 선택했다. 또한 ‘본인 건강 핑계’(22.4%), ‘솔직하게 불참 의사를 밝힘’(19.6%), ‘생일, 제사 등 경조사’(12.1%), ‘부모님 등 가족 건강 핑계’(10.7%), ‘말 없이 불참’(3.7%), ‘거래처 미팅 등 업무 처리’(2.8%) 등의 순이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