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박지원 “박주원 보도, 충격적…검찰, 명확히 조사하길”
더보기

박지원 “박주원 보도, 충격적…검찰, 명확히 조사하길”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12-08 08:43수정 2017-12-08 09: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 페이스북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는 박주원 국민의당 최고위원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100억원짜리 양도성 예금증서' 의혹의 제보자라는 보도에 "충격적이다. 검찰은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조사해 밝힐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기사에 대한 기자들의 문의 전화가 많습니다. 이에 대한 저의 입장을 밝힙니다"라고 글을 남겼다.


이어 "2008년 당시 한나라당 주성영 의원은 법사위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이러한 사실을 폭로한 사실이 있습니다"라며 "이에 우리는 비자금에 대한 가짜뉴스가 많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박주원 최고위원의 제보라는 풍문도 있었지만 당시 저는 박 최고위원을 모르는 분이어서 확인한 바는 없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러나 주성영 의원께서는 믿을 수 있는 제보자로부터 입수한 사실이라고 주장했습니다"라며 "뒤늦게 2011년 허위사실로 종결되었습니다. 이러한 사실이 사정당국자에 의해 밝혀졌다는 보도에 충격을 금할 수 없습니다"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현재도 이러한 가짜뉴스로 사자명예에 심대한 타격을 가하고 있으며 유족은 물론 측근들에게도 피해가 막심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검찰은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조사해 밝힐 것을 촉구합니다"라며 "더욱 검찰 내부에서 이러한 내용이 제보됐다면 검찰의 국민적 신뢰를 위해서도 검찰 스스로 밝혀야 합니다"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이날 경향신문은 사정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이명박 정부 출범 초인 2008년 10월 국회에서 불거진 '김대중 전 대통령(DJ)의 100억 원짜리 양도성 예금증서(CD)' 의혹의 제보자가 박주원 국민의당 최고위원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사정당국 관계자는 "박주원 최고위원은 대검 정보기획관실 정보관으로 일하면서 얻은 정보라며 CD 사본과 모 은행의 발행확인서 등 DJ 비자금 의혹 자료를 주성영 한나라당 의원에게 건넸다"고 설명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