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카터 도움으로 北서 석방된 미국인 곰즈 숨져
더보기

카터 도움으로 北서 석방된 미국인 곰즈 숨져

이세형기자 입력 2017-11-23 03:00수정 2017-11-23 09: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불길에 휩싸인 채 경찰에 발견돼
2010년 북한에 불법 입국했다 체포된 뒤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의 도움으로 석방된 미국인이 숨진 채 발견됐다.

21일(현지 시간) AP통신과 폭스뉴스에 따르면 미 샌디에이고 경찰은 아이잘론 곰즈 씨(38·사진)가 17일 불에 타 사망했다고 밝혔다. 곰즈 씨는 샌디에이고의 한 벌판에서 불길에 휩싸인 채 경찰에 발견됐다. 당시 경찰은 그를 구하려 했지만 현장에서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곰즈 씨의 사망이 자살인지 사고사인지는 아직 규명되지 않았다.

곰즈 씨는 한국에서 영어를 가르치다 2010년 1월 중국을 거쳐 북한에 불법 입국해 노동교화형과 7000만 원(북한 원화 기준)의 벌금을 선고받았다. 그는 노동수용소에서 생활하던 중 카터 전 대통령이 2010년 8월 북한을 방문하면서 풀려나 미국으로 돌아왔다.

곰즈 씨는 미국으로 돌아온 뒤 북한에서 경험한 일들을 책으로 펴내기도 했다. 또 북한을 다녀온 뒤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를 겪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세형 기자 turtle@donga.com
#북한 불법 입국#아이잘론 곰즈#카터 대통령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