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단독]태영호 “자유 찾으려 질주, 北주민 모두의 마음”
더보기

[단독]태영호 “자유 찾으려 질주, 北주민 모두의 마음”

한기재기자 입력 2017-11-23 03:00수정 2017-11-23 09: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태영호, 귀순병에 대한 심경 토로
“죽음을 무릅쓰고 자유를 향해 뛴 북한군 병사에게서 우리는 북한 전체 2500만 주민의 마음을 읽어야 합니다. 아직도 통일을 요원한 것으로 보고 속수무책으로 앉아만 있는다? 그건 역사에 죄를 짓는 일입니다.”

지난해 탈북한 태영호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자문연구위원(전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사진)은 22일 본보와의 전화 통화에서 “분초를 다투며 질주한 병사의 심정에는 내 심정도 담겼고 대한민국을 동경하는 2500만 북한 주민의 심경도 담겼다”며 먼저 온 탈북자로서의 애잔한 심경을 토로했다. 이날 북한군 병사가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탈북하는 영상을 지켜봤다는 그는 “살아나서 정말 기쁘다”며 “그가 병상에서 태극기를 보고 싶고 걸그룹 노래를 들으려는 진짜 이유는 눈만 감으면 아직도 북한에서 총탄에 쫓기고 있다는 불안감에 시달리기 때문에 ‘내가 한국에서 살아있구나’라고 계속 확인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자유와 민주주의를 향해 목숨까지 거는 북한 주민들의 절박함, 대한민국을 향한 동경심과 호소를 잘 읽어야 한다”며 “한국 문화가 들어가면서 북한 주민들 사이에 북과 남의 삶에 대한 ‘비교’의 개념이 생겼고 이것으로 통일 혁명을 위한 1단계 과업이 완성됐음을 증명하는 사례”라고 평가했다.

두 번째 과업은 모든 북한 주민이 자유를 향한 질주, 통일을 향한 염원을 ‘선택’하도록 하는 것. 그는 “병사는 한국을 선택했고 그래서 ‘죽어도 간다’는 일념으로 질주한 것”이라며 “모든 북한 주민이 자유를 향한 질주를 선택할 수 있도록 정부와 민간이 힘을 모아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해 그들의 마음을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기재 기자 record@donga.com
#태영호#귀순병#북한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