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태영호 “北주민에 다가가 변화 이끌어야”
더보기

태영호 “北주민에 다가가 변화 이끌어야”

한기재기자 입력 2017-11-22 03:00수정 2017-11-22 08: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태영호 인터뷰]통일주체는 北 정권 아닌 주민들
민간주도로 전단살포-의약품 제공… 통일의식 높이는 활동 펼쳐야
“북한에서 통일의 주체는 당국이 아니라 주민들입니다. 그런 주민들을 변화시켜 통일을 이끌어 내야 하는 민간 분야에는 사람도 부족하고 돈도 없습니다.”

태영호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자문연구위원(전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은 21일 “한국 사람들은 통일과 핵 문제 해결의 주체가 누군지 판단을 잘못하고 있다”며 이렇게 지적했다. 한국에 와서 가장 놀랐던 것이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에 “한국에선 북한 주민들에게 직접 다가가려는 시민단체나 비정부기구가 극소수일뿐더러 대부분 재정 위기에 몰려 있다. 세미나에 참석해 봐도 통일의 핵심 주체인 북한 주민들의 통일의식을 어떻게 고취시킬 것인지에 대해서는 고민하고 토론하는 사람이 별로 없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한국보다 해외에서 정부와 민간이 손을 잡고 북한 주민에게 직접 다가가 변화를 이루려는 움직임이 더 활발한 것이 현실이라며 “한국인으로선 수치스러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2014년 유엔의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보고서’도 “사실 우리가 먼저 만들었어야 하는 것”이라는 쓴소리다.

방미 기간 중 ‘소프트파워’를 통한 북한 변화 전략을 강조했던 그는 “한국 문화가 북한에 스며들면서 북한에도 ‘비교 개념’이 생겼다”며 “이제 ‘선택 권리’ 개념을 심어줘야 하는데, 한국이 아닌 미국에 가야 이를 이행할 구체적 논의가 이뤄진다”고 지적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북한 주민들에 대해서도 정권과 마찬가지로 ‘최대의 압박과 관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100이 있다면 김정은 정권에는 20, 북한 주민에게는 80을 할애해 주민들의 고립을 깨야 합니다. 대북 전단도 뿌리고 동시에 의약품도 주면서 마음을 사야 합니다.”

한기재 기자 record@donga.com
관련기사
#북한#태영호#평화통일#북한주민#의약품#전단살포#테러지원국#한미훈련#북핵도발#쌍중단#동시 중단#평창올림픽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