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美 공항, 한국인 85명 입국 거부…외교부 “경위 파악 중”
더보기

美 공항, 한국인 85명 입국 거부…외교부 “경위 파악 중”

뉴스1입력 2017-11-21 20:42수정 2017-11-21 22: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구체적 경위 파악해 대국민 홍보 나설 것”
© News1

한국인 85명이 미국 조지아주 애틀란타 공항에서 무더기 입국 금지 당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외교부가 사태 수습에 나섰다.

외교부 당국자는 21일 “주애틀랜타 총영사관은 20일 오전 ESTA(전자여행허가제)로 애틀랜타 공항을 통해 미국에 입국하려던 우리 국민 85명이 입국 거부를 당해 한국으로 출국 조치됐다고 통보 받았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주애틀랜타 총영사관은 상기 통보 접수 즉시 상기 국민들의 미국 방문을 기획한 단체 관계자를 접촉, 우리 국민들의 미국 방문 및 입국 거부 경위를 파악했다”고 말했다.

주애틀랜타 총영사관은 또 애틀랜타 연방세관국경보호국(CBP) 관계자를 접촉해 우리 국민들의 입국 거부 및 출국 조치 경위를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주재국 당국의 통역 지원, 총영사관 통보 희망 여부 확인, 출국시까지 편의 제공 등 조치 등이 이뤄졌다고 당국자는 전했다.

주애틀랜타 총영사관은 향후 유사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재국 연방세관국경보호국(CBP) 관계자를 추가로 접촉, 구체 입국 거부 경위에 대해 파악하여 대국민 홍보를 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19일(현지시간) 관광 목적으로 미국을 방문한 한국인 85명이 입국 거부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관광비자’인 전자여행허가제(ESTA)를 통해 입국을 시도했으나 실제 입국 목적이 다르다는 이유로 입국이 거부됐다.


이를 두고 관광 목적이 아닌 다른 이유로 인해 미국 당국에 의해 입국이 거부된 것으로 전해진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