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속보]한화 3남 김동선 “피해자들에게 엎드려 사죄하고 용서빈다”
더보기

[속보]한화 3남 김동선 “피해자들에게 엎드려 사죄하고 용서빈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11-21 14:57수정 2017-11-21 15: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채널A 캡처

변호사 폭행 논란에 휩싸인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3남 김동선 씨(28)는 21일 “피해자분들께 엎드려 사죄 드리고 용서를 빈다”고 밝혔다.

20일 법조계와 재계 등에 따르면 김동선 씨는 9월 말 서울 종로구의 한 술집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20대 여성 변호사 A 씨의 동료 10여 명과 만났다. A 씨는 국내 유명 로펌 소속이며 술자리의 동료들도 A 씨와 같은 로펌에 근무하는 젊은 변호사들로 알려졌다.

김 씨는 몇 시간가량 술을 마신 뒤 변호사들에게 “똑바로 앉아라” “너희 부모님은 뭐 하냐”는 등의 막말을 쏟아냈으며, 한 남성 변호사의 뺨을 때리고 또 다른 여성 변호사의 머리채를 잡고 흔든 것으로 전해졌다.


▼다음은 김동선 씨의 사과문 전문▼

지난 9월, 저는 보도된 바와 같이 아는 변호사가 포함된 지인들의 친목모임에 참석했습니다.

전작이 있는데다 그 자리에서도 상당량의 술을 주고 받으면서 취기가 심하여 당시 그곳에서 있었던 불미스러운 일을 거의 기억하기 어려워 다음날 동석했던 지인에게 “혹시 내가 무슨 실수라도 하지는 않았는지” 염려스러워 물었고, ‘결례되는 일이 좀 있었다’고 해 그 분들에게 우선 죄송하다는 사과의 문자를 보냈습니다. 곧 그 분들로부터 “놀라기는 했지만 괜찮다”는 등의 답신을 받고 그 후 내내 미안한 마음을 갖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오늘 보도된 당시의 상황은 저도 깜짝 놀랄만큼 도가 지나친 언행이 있었음을 알게 됐고, 지금은 제가 차마 고개를 들 수 없을 만큼 부끄럽습니다. 진작에 엎드려 사죄 드렸어야 할 일을 까마득히 모르고 지냈으니 제가 이제와서 이 일을 어떻게 해야 되는지 당황스럽기만 합니다.


우선, 피해자 분들께 엎드려 사죄드리고 용서를 빕니다. 그동안 견디기 어려운 아픈 마음을 가지고 계셨을 것을 생각하니 정말 죄송스럽기가 한이 없고 지금의 저 자신이 싫어질 뿐 입니다. 기회를 주신다면, 일일이 찾아뵙고 저의 잘못을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싶습니다.

자숙의 시간을 보내야 할 제가 물의를 일으켜 더욱더 면목이 없습니다.

그동안 부모님께서 늘 말씀하셨던대로, 제가 왜 주체하지도 못할 정도로 술을 마시는 지 또 그렇게 취해서 왜 남에게 상처를 주는 행동을 하는지에 대해서 깊이 반성하며 적극적으로 상담과 치료를 받아서 다시는 이런 일이 절대 생기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늦게라도 저의 행동을 지적해 주신 것을 감사드리며 이번 기회에 제 자신을 진지하게 돌아보겠습니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